창작마당

오늘:
29
어제:
31
전체:
278,1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5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5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4.07 18:29

손-김소윤

조회 수 6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렇게나는 닳고닳아

쓰지못할때까지 쓰여지겠지


다시너를 만질수있다면.

퀘퀘묵은 네곰팡이벽지를다뜯을수있게 

나를그곳에 데려간다면


나의주인은 여전히어떤이유로든바쁘다

항변할수없고 주장할수없다


시골아이들의코묻은얼굴과 똥내나는개울철

살아계셨던할아버지, 가난했던모든것 그집


나는 잊지않고있다

언젠가 발걸음을돌려 돌아갈날 


다시 그날이올것이다


Who's 이음새

?

초등학교 고등학교 백일장으로 구령대도 올라가보고


공부는 못해도 시 하나 좋아해서 그 일로 참 감사합니다. 


내 기쁨으로 시를 쓰지만 전문가 눈에도 좋은 것이 있어 함께 공유한다면 좋겠죠


천천히, 쓰는 기쁨이 있네요 참 좋습니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5.04.07 21:23
    손으로 지배하는 세상이라는 책이 생각납니다. 헬렌켈러가 바닷가에 가서 파도랑 놀다가 바닷물을 마시지요.
    그러자 선생님은 "바다, 물, 소금, 짜다" 이렇게 네가지 단어를 손바닥위에 써줍니다. 헬렌켈러에게도 손은 소중했나봐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85
1674 고뇌-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26 26
1673 시간-손준혁 2 농촌시인 2015.02.26 53
1672 고인. 1 윤도령 2015.02.27 40
1671 감정-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04 29
1670 이름-정민혜 2 치요 2015.03.11 122
1669 영혼-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11 28
1668 낙화-손준혁 2 농촌시인 2015.03.11 94
1667 나를찾아-손준혁 농촌시인 2015.03.13 31
1666 산-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13 58
1665 뭘 찾을까? 2 뻘건눈의토끼 2015.03.18 113
1664 초심으로 돌아가기 2 뻘건눈의토끼 2015.04.02 79
1663 레드와인 2 레드와인 2015.04.03 116
1662 발-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61
1661 가는 길-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48
1660 원-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34
1659 산책-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22
» 손-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69
1657 피를 마시는 새 1 뻘건눈의토끼 2015.04.07 208
1656 어항 1 그러게요 2015.04.08 51
1655 작년의 바람 - 윤상훈 1 로맨티스트 2015.04.10 2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