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8
어제:
66
전체:
256,32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79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6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1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6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4.07 20:18

피를 마시는 새

조회 수 20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들의 쌍방에 운명이 걸린 전쟁이 끝나고
까마귀들이 아비규환의 현장으로 모여든다...
피가 시신에서 시체에서 흘러내려
광활한 평야를 축이고
꽃들과 나무들은 피를 마시면서 자란다.
비둘기들은 게일러서 모이를 먹는다.
조금만 다가가도 마구 날아서 도망치는 이들은
새똥이나 마구 싼다.
까마귀들은 구멍난 두개골과 뼈다귀에 묻힌 살점들을
내장까지 오도독 오도독 씹어먹고
비둘기들은 88올림픽 성화위에 앉아있다가
성화가 점화되면 미친듯이 날아 도망친다.
피를 마시는 새
아무거나 잘 먹는 새
서로 음삼함과 평화를 극과극으로 표현한다...

Who's 뻘건눈의토끼

profile

나이 :33살 남자 돼지띠 

취미: 장기, 농구, 스쿼시, 삼국지 게임..., 발라드 음악, crayon po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7
1830 나의 엄동 결바람78 2018.03.06 0
1829 이런 회상 결바람78 2018.05.07 0
1828 별을 보며 결바람78 2018.05.08 0
1827 그래 그냥 내 곁에서 결바람78 2018.05.09 0
1826 우리 그리움에게 결바람78 2018.05.10 0
1825 자신을 바라보기 결바람78 2018.05.10 0
1824 아름다운 겨울 등산 결바람78 2018.03.21 0
1823 나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결바람78 2018.03.21 0
1822 우리 어메와 산고양이 결바람78 2018.03.21 0
1821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결바람78 2018.07.05 0
1820 아름다운 하늘 결바람78 2018.07.05 0
181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에서 결바람78 2018.03.27 0
1818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어 우리 결바람78 2018.03.23 0
1817 고독과 외로움이 있습니다 결바람78 2018.03.24 0
1816 우리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결바람78 2018.03.24 0
1815 그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 결바람78 2018.03.24 0
1814 오랜 기다림 속에 결바람78 2018.07.31 0
1813 잊혀진 얼굴들처럼 결바람78 2018.07.31 0
1812 가거라 아주 먼곳으로 결바람78 2018.08.01 0
1811 처마끝을 타고 결바람78 2018.08.0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