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레박(Bucket)

by 키다리 posted Aug 27,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목: 두레박(Bucket)

                               김규석

         시간의 무덤에서 퍼 올리는

             핏줄같은 숨 소리에

조모님이 하고 싶었던 일들 중 하나가 있었네


                많은 것들 중


                퍼 오리다가

                퍼 올리다가

                떨어뜨린 꿈


           가뭄이 절망처럼 갈라져도

         깊은 가슴속 출렁이는 사랑은

                  마르지 않았네


     마지막 희망을 실천하는 달포 전

             힘든 시외버스 타고

          손부(孫婦)가 보고싶어

    삼일간 묵었다 이룬 소망 잊지 못해


                  그리움에 목이타는

                     조모님의 생각을

           건져 올리고 또 건져 올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