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1
어제:
59
전체:
247,15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1248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572점
  • 5위. 농촌시인
    1202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9429점
  • 8위. 키다리
    9310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16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엑셀
    5929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244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2.26 16:29

광안대교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파도 소리가 흩어지면 :

네 웃음이 귓가에 남아서.

파도가 밀려온다.

무더운 여름, 그날.

우린 이 해변을 걸으며 난 너를 보고

너는 저 멀리 바다를 보고.

난 광안대교로 사랑을 고백하고

너는 침묵하고.

파도가 대신 대답했지.

매섭게 밀려왔다,

내가 있는 곳에 닿으면

하얀 거품으로 사라겠노라.

그래서 내 사랑은 저 파도를 닮았어.

하나씩 밀려오는 파도는 셀 수 있지만,

부서져 돌아가는 파도는 도저히 헤아릴 수 없으니.

저 멀리 수평선,

날 흠뻑 적시고선 더 깊은 곳으로.

  • ?
    키다리 2020.03.22 11:37
    관안대교가 님이시고 파도가 그리움..좋은 글입니다. 광안 삼익비치에 살다가 파리로 시집간 조카가 에펠탑을 연상 시키더니
    광안대교라는 이름이 새롭게 상기되네요. 잘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891
1821 너 참 예쁘다 했었지 1 file 햇콩 2014.10.16 374
1820 황소 1 file korean 2014.07.16 317
1819 양초 2 윤도령 2015.02.25 260
1818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korean 2014.07.16 255
1817 (무화과꽃필무렵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8.22 250
1816 시를 쓸 때 1 okahaok 2014.09.01 242
1815 우연과 인연과 운명 1 아무거나 2015.01.14 217
1814 시계 없는 하루 1 유자몽 2016.02.14 210
1813 피를 마시는 새 1 뻘건눈의토끼 2015.04.07 208
1812 맴맴맴매앰-어몽 1 어몽 2015.02.05 202
1811 거울 4 뻘건눈의토끼 2019.02.19 180
1810 참치찌개 1 뻘건눈의토끼 2016.02.06 179
1809 연꽃 사랑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2.30 178
1808 내생에 봄날은 간다- 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7 178
1807 방바닥 1 서쪽하늘 2015.06.21 170
1806 타임아일랜드 1 file korean 2014.07.16 168
1805 (젊은시절의 회상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7.14 156
1804 슬퍼도울지마요 농촌시인 2015.12.06 154
1803 단풍나무 6 키다리 2016.12.17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