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3
어제:
49
전체:
251,80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3678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18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080점
  • 8위. 키다리
    9412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송옥
    7646점
  • 11위. 은유시인
    7516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엑셀
    7362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2.26 16:29

광안대교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파도 소리가 흩어지면 :

네 웃음이 귓가에 남아서.

파도가 밀려온다.

무더운 여름, 그날.

우린 이 해변을 걸으며 난 너를 보고

너는 저 멀리 바다를 보고.

난 광안대교로 사랑을 고백하고

너는 침묵하고.

파도가 대신 대답했지.

매섭게 밀려왔다,

내가 있는 곳에 닿으면

하얀 거품으로 사라겠노라.

그래서 내 사랑은 저 파도를 닮았어.

하나씩 밀려오는 파도는 셀 수 있지만,

부서져 돌아가는 파도는 도저히 헤아릴 수 없으니.

저 멀리 수평선,

날 흠뻑 적시고선 더 깊은 곳으로.

  • ?
    키다리 2020.03.22 11:37
    관안대교가 님이시고 파도가 그리움..좋은 글입니다. 광안 삼익비치에 살다가 파리로 시집간 조카가 에펠탑을 연상 시키더니
    광안대교라는 이름이 새롭게 상기되네요. 잘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15
1827 힘내봅니다 - 이다은 분홍냥이 2016.11.04 24
1826 흰벽 속에 결바람78 2018.03.07 0
1825 흰머리(1) 1 키다리 2017.06.07 49
1824 희미해지다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8
1823 희망을 위하여 결바람78 2018.08.31 4
1822 희망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112
1821 희망 마황 2019.01.28 108
1820 흩날리는 꽃가루에 결바람78 2018.09.13 0
1819 흙에 대하여 2 키다리 2018.06.17 131
1818 결바람78 2018.09.18 5
1817 흔적-어몽 1 어몽 2015.02.05 39
1816 흔들리며 피는 꽃에는 결바람78 2018.03.24 1
1815 흔들리는 등불을 들고 결바람78 2018.01.17 0
1814 흐르는 이유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5
1813 흐르는 강물처럼 우리는 결바람78 2018.05.14 0
1812 흐르는 강물 결바람78 2018.04.07 3
1811 휴지 2 dfjasf3e 2016.05.01 88
1810 휴지 3 뻘건눈의토끼 2016.08.05 85
1809 후회하지않는길-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5.08 16
1808 후 그날 새벽에 결바람78 2018.03.1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