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8
어제:
72
전체:
254,46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6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82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4.26 20:45

이제는 너를-손준혁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제는 너를-손준혁
이제는 멀리서 너를 바라본다
나를 보면서 웃는 너의 미소가
아직도 생생한데

너의 이름도 부르지도 못하고
먼발치서 바라만 봐야 한다

이제는 멀어진 잊히는 그런
인연이 되는 건가

가슴과 심장의 두근거림도
점점 미세해져가고

열기도 점점 식어가는 걸 느끼고

이제는 행복해
나보다 더 이제는 너를 보내줄게

아쉬운 미련만이 남겠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1
29 먼길 돌아 오신 그대 -라임라- 라임라 2020.04.10 11
28 아침이 밝아오는 까닭은 라임라 2020.04.10 27
27 오지 않을 임에게 블리영 2020.04.16 17
26 고등학생이 쓴 시) 제목: 고목(枯木) 1 유성민 2020.04.17 52
25 라임라 2020.04.21 12
24 붉은 실 라임라 2020.04.21 25
23 설화 1 설이 2020.04.23 30
22 중얼거리다 휘끼 2020.04.26 17
21 비슷하지만 다른, 휘끼 2020.04.26 29
» 이제는 너를-손준혁 농촌시인 2020.04.26 49
19 [고양이디카시] 도둑처럼 file 그림자세탁연구소 2020.05.03 18
18 [고양이디카시] 반창고 file 그림자세탁연구소 2020.05.07 24
17 [고양이디카시] 대문 긁어 드립니다. file 그림자세탁연구소 2020.05.07 27
16 날마다 다른 하루 2 salt 2020.05.11 56
15 인생의 시작과 끝 salt 2020.05.13 32
14 비 오는 날이 좋다 1 salt 2020.05.15 74
13 호텔 청도 2020.06.01 35
12 소방관 청도 2020.06.01 49
11 노숙자 청도 2020.06.01 68
10 자연속의 나 2 salt 2020.06.05 81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