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2
어제:
62
전체:
261,84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80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56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35점
  • 8위. 엑셀
    9808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8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5.11 13:18

날마다 다른 하루

조회 수 6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없이 지나가는 세월 속에서

밝아오는 하루를 

저무는 하루를 

보내며 보며 지냈지

 

어제도 하루였을거고

내일도 하루 일거지만

오늘의 하루  

새삼 새로운 느낌일때가 있다

 

가만 생각해 보면

이런 하루들이

정말로 같은 날이 없었는가

그렇지 않은가...

정말 무언가 달라도 달랐지

 

근데 우린 

같은 하루라고 살고 있지 않는지

다른 하루라며 하루를 살고 있는지

오늘 하루에 

불현듯이

 

문득 이런 생각에 

내가 늙었나 하고 짐짓 놀래 본다.

수없이 많은 하루들을 보내왔는데 

하루들이 새삼스레

 

이제는 

내일에 하루를 

그저께로 보낸 어제의 하루를

보람있게 하려고 했었고 하며

조금 의미있게 해야지

하며

 

오늘 

하루라는 것에 대해 

다시금 새삼 

생각해 보게하는

그런 하루이고 싶다.


  • profile
    salt 2020.05.11 13:20
    출근하는 길에서 하루하루가 다른 자연을 봅니다. 이름없는 야생식물들도 저러하건데 우리는 과연 자연처럼의 저렇게나 무엇이 달라고 다르게 살고 있는가 하면서 문득 적어 봅니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5.11 18:26
    어느날인가 부터 korean chess 장기가 잘 두기 시작하고 어느날인가 경지의 재미를 보다가 그다음 날 공원에 가면 바로 슬럼프에 빠지는
    사연도 있더라구요... 바둑도 두는데 누구말에 7급일때가 제일 재미있었다고.. 나중에 나이들어서 말하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59
1835 힘내봅니다 - 이다은 분홍냥이 2016.11.04 24
1834 흰벽 속에 결바람78 2018.03.07 0
1833 흰머리(1) 1 키다리 2017.06.07 49
1832 희미해지다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8
1831 희망을 위하여 결바람78 2018.08.31 4
1830 희망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112
1829 희망 마황 2019.01.28 110
1828 흩날리는 꽃가루에 결바람78 2018.09.13 0
1827 흙에 대하여 2 키다리 2018.06.17 131
1826 결바람78 2018.09.18 5
1825 흔적-어몽 1 어몽 2015.02.05 39
1824 흔들리며 피는 꽃에는 결바람78 2018.03.24 1
1823 흔들리는 등불을 들고 결바람78 2018.01.17 0
1822 흐르는 이유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5
1821 흐르는 강물처럼 우리는 결바람78 2018.05.14 0
1820 흐르는 강물 결바람78 2018.04.07 3
1819 휴지 2 dfjasf3e 2016.05.01 88
1818 휴지 3 뻘건눈의토끼 2016.08.05 85
1817 후회하지않는길-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5.08 16
1816 후 그날 새벽에 결바람78 2018.03.1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