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56
어제:
61
전체:
264,77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12.07 17:13

나뭇잎 한 장

조회 수 6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뭇잎 한 장

텅빈 껍데기 온 몸을 웅크린 나무는
빛나는 여름날의 햇살을 추억하듯
붉은 설움을 토해내었다..

매서운 바람에 갈라진 속살마저

파헤치고 있었고. 
길잃은 잎새는 어느 망국의 노래처럼

길거리마다 나뒹굴고 있었다.

땅속에서부터 끌어올린 수액은
이름모를 벌레들의 한 철나기에 불과했다.

진실을 거부한 세상은 칼날보다 차가웠고
남몰래 숨죽여 우는 나무들은 그렇게
나뭇잎 한 장까지도 떨구어내며
온몸으로 겨울을 맞이하고 있었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12.11 17:19
    어떻게 보면 화려하기만 한 가을 단풍시즌이였는데 겨울이 다가오니 쓸쓸해보이네요. 시참 잘 쓰십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64
433 <너에게 가는 길> 1 뮤즈 2017.01.31 28
432 <병> 1 뮤즈 2017.01.31 24
431 <행복> 2 RJ 2017.01.21 52
430 <나의 시> 1 RJ 2017.01.21 27
429 <눈웃음> 1 RJ 2017.01.21 20
428 <그대를 위한 꽃> 1 RJ 2017.01.21 21
427 <내 딸아> 1 RJ 2017.01.21 48
426 2 악수 2017.01.09 38
425 단풍나무 6 키다리 2016.12.17 152
» 나뭇잎 한 장 1 아름다운가을 2016.12.07 63
423 보름달 1 제임스딘딘 2016.11.30 51
422 하타리(Hatari) 3 키다리 2016.11.15 77
421 마네킹 3 뻘건눈의토끼 2016.11.09 89
420 아기 섬 1 청강시사랑 2016.11.05 39
419 얼굴꽃 마음 꽃 1 청강시사랑 2016.11.05 35
418 핑게 1 청강시사랑 2016.11.05 25
417 할머니 와 리어카 1 청강시사랑 2016.11.05 59
416 코스모스 꽃 1 청강시사랑 2016.11.05 14
415 힘내봅니다 - 이다은 분홍냥이 2016.11.04 24
414 사랑이 떠나도- 김지수 1 드보라 2016.10.24 36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