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7
어제:
20
전체:
282,85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7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1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1.31 16:47

<너를 기다리며>

조회 수 3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너를 잊었다

잊었었다 너를 한순간도

생각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겨우네 가득 쌓인 눈

눈 속에 피어나던 꽃

꽃이 지고 자라나던 푸른 잎

푸른 잎이 곱게 분칠한 단풍

단풍이 시들해져 떨어졌을 때도

기다렸다 너를

 

꽃이 필 때 즈음이면

꼭 돌아오리라 약속했던 너를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 기다렸다.

 

꽃이 되어

내게 돌아올 너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92
1834 <가슴이 벅차오르는 이유> 처럼 2019.04.19 65
» <너를 기다리며> 1 뮤즈 2017.01.31 34
1832 <너에게 가는 길> 1 뮤즈 2017.01.31 28
1831 <눈물을 흘려야 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78
1830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처럼 2019.04.19 84
1829 <바다> 1 뮤즈 2017.01.31 34
1828 <병> 1 뮤즈 2017.01.31 24
1827 <우리가 사랑하는 이유> 1 처럼 2019.04.19 71
1826 <자해> 1 판놀이꾼 2017.02.01 31
1825 <천국이 실재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52
1824 (무화과꽃필무렵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8.22 253
1823 (젊은시절의 회상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7.14 157
1822 151106.23:43 1 세잔 2015.11.06 14
1821 1승 4패 1 커피카피코피 2016.03.17 54
1820 2017 (월간문학 한국인) 제 17차 창작콘테스트 1 박선우 2017.06.06 104
1819 2월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35
1818 4색볼펜 꼬마철학자 2018.03.12 48
1817 <그대를 위한 꽃> 1 RJ 2017.01.21 21
1816 <나의 시> 1 RJ 2017.01.21 27
1815 <내 딸아> 1 RJ 2017.01.21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