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8
어제:
57
전체:
275,36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75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2.02 13:19

차마 못한 말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대의 옷깃 바람처럼 내 손 사이로 빠져나가던 그날에

나는 그저 뒷모습만 모며 펑펑 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억지로 잡으면 그대 더 아플까하여
뒷모습만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뒷모습이 마지막 모습일줄 알았다면
이름 한 번 더 불러볼걸 그랬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78
194 사랑은 스스로 결바람78 2018.10.23 5
193 모래성 사랑 결바람78 2018.10.24 5
192 자유를 위해서 결바람78 2018.10.25 6
191 비록 결바람78 2018.10.25 6
190 나에게로 다가온 이별-손준혁 1 농촌시인 2018.10.28 48
189 지붕위에 쌓인 눈 1 pj 2018.10.30 49
188 롤러가 우리에게 준 건 1 수완 2018.11.03 44
187 못질 1 시린날추운날 2018.11.04 49
186 아무도 없어 울었다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1.25 24
185 마음의 길 1 인간 2018.11.30 6
184 어두움 속 기다림 1 수완 2018.12.01 12
183 난운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7
182 그림자의 주인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6
181 한 번 타고 꺼지는 불꽃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18
180 흐르는 이유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6
179 희미해지다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8
» 차마 못한 말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13
177 혼자서는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5
176 제자리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25
175 팽이 1 프리마베라 2018.12.08 17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