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6
어제:
20
전체:
282,8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0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0.05 11:17

나는 늘상 목이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F4Hyp5.jpg

 

살아간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은 날마다

하나씩 잃어간다는 것일까

표정 없는 초상화처럼

나는 늘상 목이 마르고

무심히 바라볼 수밖에

없는 저 얼굴과 얼굴들

 

살아간다는 것은 날마다

풀뿌리 하나씩 뽑아내는 일이다.

무성한 잡초밭처럼

나는 늘상 가슴이 조이고

창밖엔 지나는

시간의 먼 발자국 소리

 

돌아다보면 명치 끝에

잠겨드는 고샅길

살아간다는 것은

그 고샅길로 그냥 지나치는 일

묻었던 바람 한 자락

흔들며 지나치는 일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바람

흔들며 햇살 한 줌 만나주는 일

아, 산다는 건 담담히

떠나는 이에게 손 흔드는 일

아무런 표정도 없이

뒷모습이 아름다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92
234 돌을 던지면 결바람78 2018.10.01 7
233 기꺼이 풀어버린 결바람78 2018.10.01 2
232 초록이 몸 속으로 결바람78 2018.10.01 4
231 모든것이 달라 결바람78 2018.10.01 3
230 그리운 이여 결바람78 2018.10.02 2
229 마지막 봄날에 결바람78 2018.10.02 1
228 팬지꽃 결바람78 2018.10.03 3
227 내 쓸쓸한 집 결바람78 2018.10.03 4
226 서러움이 내게 1 결바람78 2018.10.04 4
» 나는 늘상 목이 1 결바람78 2018.10.05 5
224 신기한 기단 1 결바람78 2018.10.06 1
223 뚜껑을 열적마다 결바람78 2018.10.06 3
222 이제 기약된 결바람78 2018.10.07 3
221 좋은 사랑이 되고 결바람78 2018.10.08 6
220 나를 만난다 결바람78 2018.10.08 4
219 살아 있음에 결바람78 2018.10.10 9
218 그런 사람이 있어요 결바람78 2018.10.10 4
217 살아야할 이유를 결바람78 2018.10.11 3
216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5
215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3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