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9
어제:
33
전체:
283,88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2.02 19:29

벽난로-손준혁

조회 수 8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벽난로-손준혁

겨울의 화로불의 벽난로처럼

따스히 타는 연기처럼

검게타는 숯처럼


용도에 맞는 사람이고 싶다

무능한 사람이라 천대받지않고

난로처럼 용도에 의해 

때론 따스히 때론 정답게


이로운일을 하는 벽난로이고싶다

나또한 겨울의 따뜻한 온기

가득찬방에서 가족들과모여앉아

오늘도생각해본다 그때그시절을


  • profile
    korean 2014.12.10 23:10
    농촌시인님은 농촌스런 시를 많이 쓰시는군요.
    벽난로... 따뜻한 느낌이 전해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0
1814 가난한 구두쇠-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5 59
1813 바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5 106
1812 무뎌진칼날-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5 80
1811 당신께사랑의편지를 2 깜윤아내 2014.11.26 58
1810 광주의봄날-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66
1809 유언-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68
1808 고독-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29
1807 폭포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7 66
1806 동숙의노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65
1805 붉은수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86
1804 첫눈이오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99
1803 그대란꽃은-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7
1802 산마루-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9
1801 기억,추억,사랑-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13
» 벽난로-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81
1799 호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8
1798 인연-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4
1797 공감-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8
1796 황혼들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32
1795 천국과지옥-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