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3
어제:
33
전체:
283,85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6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1.25 19:19

바보-손준혁

조회 수 10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라볼수록 보고싶은사람

바라볼수록 좋은사람

바라볼수록 행복한사람


그런 사람 너라서 더바라고보고

싶다

바보야사랑해  


바보야 니가좋아 


바라볼수록 느낌좋은 사람

바라볼수록 좋은사랑 



  • profile
    korean 2014.11.27 11:16
    한국의 내로라하는 권력자들, 똑똑이들이 즐겨 찾아뵙던 김수환 추기경님도 스스로를 바보라 일컬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도 스스로를 바보라 일컬었지요.
    그러고 보면 인간이 아무리 영악하고 두뇌가 발달한 동물이라 해도
    아무리 과학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우주를 정복할 때가 올지라도
    자연의 대 재앙 앞에서는 무기력하기만 하니
    인간은 스스로를 바보라 느끼지 않는 이상 결함을 깨닫기란 불가능하지 않을까요?
    사랑 앞에서는 누구나 바보가 될 수밖에 없는 것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0
1774 뿌러진 날개 1 뻘건눈의토끼 2015.12.31 106
» 바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5 106
1772 나는 봄에서 1 희선 2016.01.30 105
1771 2017 (월간문학 한국인) 제 17차 창작콘테스트 1 박선우 2017.06.06 104
1770 순간과 영원과 아름다움의 상관관계 1 등불감시자 2014.10.30 104
1769 혼자 잠들기 전에 1 유자몽 2016.02.14 102
1768 너를 바라보면 -손준혁 1 농촌시인 2018.07.06 101
1767 야광시계 3 불암산도토리 2016.04.30 101
1766 향수 1 영철사랑 2015.02.22 101
1765 비 오는 날이 좋다 1 salt 2020.05.15 100
1764 바다안에서 1 카리스마리 2015.08.10 100
1763 너라는 공모전 1 박현진 2018.12.09 99
1762 마지막 희망의 실 2 희선 2016.01.30 99
1761 첫눈이오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99
1760 진실된 바다 운동장 2018.03.19 98
1759 사랑보다 연민으로 1 제원 2016.03.06 98
1758 바닷가에서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98
1757 자연속의 나 2 salt 2020.06.05 97
1756 느리다 놀리지 마라-어몽 1 어몽 2015.02.05 96
1755 여백의 미 1 미성 2016.09.04 9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