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7
어제:
109
전체:
212,037

접속자현황

  • 1위. 백암현상엽
    17014점
  • 2위. 靑雲
    16576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3464점
  • 4위. 결바람78
    11485점
  • 5위. 후리지어
    10784점
  • 6위. 농촌시인
    10140점
  • 7위. 키다리
    876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송옥
    7615점
  • 10위. 은유시인
    7526점
  • 11위. 산들
    7490점
  • 12위. 예각
    3459점
  • 13위. 김류하
    3149점
  • 14위. 이쁜이
    2237점
  • 15위. 백합향
    1953점
  • 16위. 유성
    1740점
  • 17위. 풋사과
    1443점
  • 18위. 상록수
    1289점
  • 19위. 마사루
    1187점
  • 20위. 순귀
    1182점
2019.04.29 11:44

반의 반 평 내자리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어나면서 

내가 누웠던 방이려나 병원 바구니려나

기껏해 반의 반 평 안되었고


살며 누워 자는 방이려나

아무리 넓은 100여평의 집이어도

그 속 아무리 넓은 방이어도

정작 내 누울자리는 반의 반 평이면 족했구나


그뿐인가

언제일지 모르는

저 세상 여행 떠나면서도

내 누워갈곳 또한 반의 반 평 같지 않은가


인생 긴거라며, 열심히 해서 잘 살자며

그렇게 넓은 땅 가지려

좋고 넓은집 가지려

남들보다 자랑하던 부 이뤘는데

정작 따나는 길에서도

태어날때와 같은

반의 반 평의 넓이이면 족한듯 보이며

아무것 내 손에 없는 빈손인듯 싶다


이제 느끼는 

항상 내 누울곳은 어제 어디서나 반의 반 평이며 

그렇게 넓은 세상에서도

늘  내 차지 내 자리는 더 크지 못했음이구나


하긴 이젠 알것 같기도 하다

하루세끼 먹자고 엄마에게 울어댔고

그렇게 부자여도 세끼이면 되고

그리 가난해도 어려워도 세끼이면 되는

나보다 그 유명한 사람들도 정작은 세끼였으며

퇴근길 선술집 인생타령하는 사람도 세끼이구나


이 넓은 세상천지에

내 누을 곳 반의 반 평이면 족 하고

내 먹을것 니 먹을것 세끼이면 되는

이리도 단순한게 우리들 삶이었구나

문득 이런생각드는건


마치 경기장밖에서 경기장을 보면서 

자전거 타거나

천천히 걸어가거나  

여유있게 집 돌아가는 관객중의 하나

경기결과는 이미 알고 있다고 혼자말 하며

그 많은 경기 보아서 이제는 그 결과 좀 안다며

더 볼거 없다며 미리 자리뜬 관객중의 하나인 나일까


이제 우리들

오면서 내 차지할수 있는 누울자리도

살면서 내 챙길수 있는 하루 세끼도

가면서도 못 가져갈 그리 고생해 가진 내 모든것 들도 

기억력 있고 힘 있을때 

우리들 인생창고 한번 먼지 털면서

가끔 이제는 정리나 해 봄이 어떨지

아니,해 두어야 하지 않을까


어느 봄비오는 날 

새삼 이리 쉬운것 들을 

우리인생에서 잊을까싶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687
1639 고운 깃털처럼 결바람78 2018.10.22 4
1638 대가는 다양하지만 결바람78 2018.10.22 2
1637 우리 사랑하고 결바람78 2018.10.21 1
1636 빛 바랜 새구두 1 하심 2018.10.21 42
1635 어디메쯤 하심 2018.10.21 28
1634 슬픈 빗소리 1 하심 2018.10.21 30
1633 고독 하심 2018.10.21 16
1632 걷고 걸어서 1 하심 2018.10.21 25
1631 기다림 속으로 결바람78 2018.10.21 0
1630 단풍을 보고 결바람78 2018.10.20 1
1629 밤을 밝히고 결바람78 2018.10.19 2
1628 누군가 내게 사랑은 결바람78 2018.10.18 1
1627 돌아돌아 내게 결바람78 2018.10.18 1
1626 가슴 설레는 봄과 결바람78 2018.10.17 1
1625 바다의 너른 품에 결바람78 2018.10.16 1
1624 지고 말면 다시 결바람78 2018.10.16 4
1623 그림자를 돌아볼 때 1 여백99 2018.10.15 34
1622 겨울 없으면 결바람78 2018.10.15 3
1621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0
1620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