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4
어제:
109
전체:
212,034

접속자현황

  • 1위. 백암현상엽
    17014점
  • 2위. 靑雲
    16576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3464점
  • 4위. 결바람78
    11485점
  • 5위. 후리지어
    10784점
  • 6위. 농촌시인
    10140점
  • 7위. 키다리
    876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송옥
    7615점
  • 10위. 은유시인
    7526점
  • 11위. 산들
    7490점
  • 12위. 예각
    3459점
  • 13위. 김류하
    3149점
  • 14위. 이쁜이
    2237점
  • 15위. 백합향
    1953점
  • 16위. 유성
    1740점
  • 17위. 풋사과
    1443점
  • 18위. 상록수
    1289점
  • 19위. 마사루
    1187점
  • 20위. 순귀
    1182점
2019.05.21 19:38

통일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통일>

      

갇혔던 만물(萬物)

분열된 담론(談論)

냉전의 패러다임 벗어버리고

일탈과 자유의 경계(境界)를 넘나든다

 

그 근저에

뜻 모를 대립(對立)

끝 모를 대척점(對蹠點)

허구의 표본으로 날조(捏造)된다

 

죽음과 결연(訣宴)하며

생명을 끌어안을

거대한 변화(變化)의 불쏘시개

 

구류(拘留)된 봄의 영주권을 탐내며

시새움을 일삼는 미처 지나가지 못한

겨울의 미련(未練)은 아직 남아있지만

*악장의 불협화음(不協和音)

일상의 혁신(革新)을 통해

따스한 햇볕의 환영(幻影)

열렬한 아름다움으로 다가오는

그 날이 머지않았다

    


* 악장 : (서양음악)소나타·교향곡·협주곡과 같은 형식에서 하나하나 연결되어 있는 악곡의 장[1악장, 2악장 따위]

 


장은 lovepraise@naver.com 010-3348-83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686
1639 고운 깃털처럼 결바람78 2018.10.22 4
1638 대가는 다양하지만 결바람78 2018.10.22 2
1637 우리 사랑하고 결바람78 2018.10.21 1
1636 빛 바랜 새구두 1 하심 2018.10.21 42
1635 어디메쯤 하심 2018.10.21 28
1634 슬픈 빗소리 1 하심 2018.10.21 30
1633 고독 하심 2018.10.21 16
1632 걷고 걸어서 1 하심 2018.10.21 25
1631 기다림 속으로 결바람78 2018.10.21 0
1630 단풍을 보고 결바람78 2018.10.20 1
1629 밤을 밝히고 결바람78 2018.10.19 2
1628 누군가 내게 사랑은 결바람78 2018.10.18 1
1627 돌아돌아 내게 결바람78 2018.10.18 1
1626 가슴 설레는 봄과 결바람78 2018.10.17 1
1625 바다의 너른 품에 결바람78 2018.10.16 0
1624 지고 말면 다시 결바람78 2018.10.16 4
1623 그림자를 돌아볼 때 1 여백99 2018.10.15 34
1622 겨울 없으면 결바람78 2018.10.15 3
1621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0
1620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