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4
어제:
109
전체:
212,034

접속자현황

  • 1위. 백암현상엽
    17014점
  • 2위. 靑雲
    16576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3464점
  • 4위. 결바람78
    11485점
  • 5위. 후리지어
    10784점
  • 6위. 농촌시인
    10140점
  • 7위. 키다리
    876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송옥
    7615점
  • 10위. 은유시인
    7526점
  • 11위. 산들
    7490점
  • 12위. 예각
    3459점
  • 13위. 김류하
    3149점
  • 14위. 이쁜이
    2237점
  • 15위. 백합향
    1953점
  • 16위. 유성
    1740점
  • 17위. 풋사과
    1443점
  • 18위. 상록수
    1289점
  • 19위. 마사루
    1187점
  • 20위. 순귀
    1182점
2019.06.16 04:36

그대로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의자를 끌어당겨 책상 앞에 앉았다. 시계는 열심히 줄넘기를 하고 의자는 그대로 의자였다. 의자를 당기면 드르륵 소리가 난다. 나는 그대로 나였기 때문에 드르륵 소리조차 내지 못하였다. 창문 밖은 검은색이고 검은색 앞에는 화분이 놓여있다. 분명히 아침에 일어났는데 아침은 어느새 드르륵 소리를 내는 밤이 되었다. 집안에는 내 발목들이 발끝으로 살금살금 걸어 다닌다. 창고 같은 집안에서 물건을 잘못 건드려 무너지면 뇌진탕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십시오. 펜을 쥔 손은 열심히 종이 위를 달렸다. 시계가 줄넘기를 막 끝마치고 타임-아웃을 외치며 집 밖으로 나간다. 밖은 그대로 검은색이었지만 시간이 더해져 아침이 왔다. 아침은 그대로 아침이 아니어서 소리가 나지 않는다. 내 발목들은 아침이 오자 조심성을 잃고 집안 곳곳을 헤집어 놓았다. 결국 냉장고 위에 있던 분홍 코끼리가 떨어져 오른발은 뇌진탕에 걸렸다. 코끼리는 늘어나는 동물이지만 발목은 늘어나지 않는다. 의자를 밀어내고 책상 앞에서 튕겨져 나왔다. 의자는 그대로 의자였지만 나는 더 이상 그대로 나일 수가 없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686
1639 고운 깃털처럼 결바람78 2018.10.22 4
1638 대가는 다양하지만 결바람78 2018.10.22 2
1637 우리 사랑하고 결바람78 2018.10.21 1
1636 빛 바랜 새구두 1 하심 2018.10.21 42
1635 어디메쯤 하심 2018.10.21 28
1634 슬픈 빗소리 1 하심 2018.10.21 30
1633 고독 하심 2018.10.21 16
1632 걷고 걸어서 1 하심 2018.10.21 25
1631 기다림 속으로 결바람78 2018.10.21 0
1630 단풍을 보고 결바람78 2018.10.20 1
1629 밤을 밝히고 결바람78 2018.10.19 2
1628 누군가 내게 사랑은 결바람78 2018.10.18 1
1627 돌아돌아 내게 결바람78 2018.10.18 1
1626 가슴 설레는 봄과 결바람78 2018.10.17 1
1625 바다의 너른 품에 결바람78 2018.10.16 0
1624 지고 말면 다시 결바람78 2018.10.16 4
1623 그림자를 돌아볼 때 1 여백99 2018.10.15 34
1622 겨울 없으면 결바람78 2018.10.15 3
1621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0
1620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