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0
어제:
65
전체:
262,05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94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86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03 22:42

비를맞으며-손준혁

조회 수 33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를 맞으며-손준혁
비 오는 날 우산을 쓰며 혼자 길을 걸어요 
아무  말없이

그대 생각에 젖어서 벽으로 채워진 
세상이 나를 나를 아프게 해요

그래도 좌절하지 않고 다시 힘을 내서
아픈 마음 추슬러 길을 걸어요 

그렇게 그렇게 오늘도 비를 맞으며
길을 걸어요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3:17
    ^_^ 우산이나 삽시다요!
  • profile
    송옥 2016.07.29 10:11
    저도 한때는 비를 맞으며 걸었었습니다.
    돌이키니 그리운 시절이네요. ^^
  • profile
    은유시인 2016.09.20 11:10
    그렇게 비를 맞으며 걸으면 감기걸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59
395 내 시의 정의 1 디케 2016.09.03 52
394 조약돌 2 디케 2016.09.03 36
393 두레박(Bucket) 1 키다리 2016.08.27 52
392 1 이하나뚜또 2016.08.26 26
391 살인 사건 1 이하나뚜또 2016.08.26 38
390 연분홍빛 꽃 1 이하나뚜또 2016.08.26 18
389 에메랄드 1 이하나뚜또 2016.08.26 31
388 2 이하나뚜또 2016.08.26 23
387 백일홍(애증) 2 화이 2016.08.21 53
386 청산-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8.14 58
385 휴지 3 뻘건눈의토끼 2016.08.05 85
384 망각-손준혁 3 농촌시인 2016.07.31 64
383 해후-손준혁 2 농촌시인 2016.07.31 71
382 삶-손준혁 2 농촌시인 2016.06.03 56
» 비를맞으며-손준혁 3 농촌시인 2016.06.03 33
380 파도-손준혁 2 농촌시인 2016.05.28 51
379 새벽의기도-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5.28 59
378 꽃 처럼 3 심해속 2016.05.26 31
377 바오밥나무 2 사성 2016.05.22 63
376 나-손준혁 2 농촌시인 2016.05.22 55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