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0
어제:
62
전체:
259,81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70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3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010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9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1.30 15:41

마지막 희망의 실

조회 수 95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지막 희망의 실 -손희선


잊을 수 없다 있을 수 없다

몰아치는 바닷물의 출렁거림이

세월호의 주변을 감돌았을 때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었던 울분의 한탄조


잊어서는 안된다 반복되면 안된다

갈 곳 잃은 가슴 아린 눈물들이

바닷물에 더해지고


바닷속의 미궁의 암실에서부터

잠 못 이루는 부모님의 뼈 아린 아픔까지

고스란히 들려온다

하소연의 허우적거림이 귓가를 맴돈다


생의 끝자락에 간신히 매달린 채

우연인지 악연인지 매몰차게 불어오는 바람

살려달라며 울부짖은 마지막 희망의 끈을

인면수심의 누군가는 이기심과 방관이란

이름의 비수로 매몰찬 바람 앞에

버티고 있었던 마지막 희망들의 실들을 잘라버렸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30 16:08
    아주 훌륭한 기질의 시이군요! ^^
  • ?
    희선 2016.01.30 22:14
    감사합니다 ^^! 처음이라 아직 부족한게 많지만 좋게봐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57
1780 갈대를 보며 결바람78 2018.06.14 0
1779 그런 이별 결바람78 2018.06.14 0
1778 우르들 가을은 눈의 계절 결바람78 2018.06.14 0
1777 우리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결바람78 2018.06.20 0
1776 하지만 가난으로 나는 결바람78 2018.06.17 0
1775 너를 만나러 가는 길 결바람78 2018.06.17 0
1774 가을이 주는 결바람78 2018.06.18 0
1773 그리고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결바람78 2018.06.18 0
1772 물처럼 투명한 꿈을 꿉니다 결바람78 2018.06.18 0
1771 우리 마음 속의 부채 결바람78 2018.06.18 0
1770 내 온몸 그대가 되어 우리는 결바람78 2018.06.18 0
1769 나는 바람속으로 결바람78 2018.06.18 0
1768 이제 강으로 와서 결바람78 2018.06.18 0
1767 홍초 꽃은 결바람78 2018.01.18 0
1766 오늘 하루 결바람78 2018.07.25 0
1765 바람에 실어보내니 결바람78 2018.07.24 0
1764 허기진 소리에 결바람78 2018.07.24 0
1763 누구나처럼 삶의 결바람78 2018.08.31 0
1762 거기 산 속에 젖어 든 봄은 결바람78 2018.01.15 0
1761 어떤 위험한 유영 결바람78 2018.01.15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