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9
어제:
79
전체:
256,70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00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22 23:04

향수

조회 수 10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향수


나의 살던 고향은

하늘의 맑음이 시내가 되어

구슬로 노래하던 곳


층층이 쌓여진 논들의

각잡힌 아릿다움


윗마을과 아랫마을 사람들은

분주히 오가며 손인사를 한다.


사람의 발자국은

묽은 토양을 질적이게 하고

벼를 고개 숙이게 한다.


풍년의 축복 주위엔

아이들의 깡통이 빙빙 돌고 돌고


불빛의 소원은 하늘로 올라 올라

아이들의 자람을 반가히 반긴다.




  • profile
    은유시인 2015.02.24 09:33
    향수란 제목의 가요가 떠오르네요^^
    누런 황소가... 우묵배기 어쩌고 하는...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없는 도시 출신의 고향이란 의미는 어떠할까 궁금해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8
1770 2017 (월간문학 한국인) 제 17차 창작콘테스트 1 박선우 2017.06.06 104
1769 순간과 영원과 아름다움의 상관관계 1 등불감시자 2014.10.30 103
1768 혼자 잠들기 전에 1 유자몽 2016.02.14 102
1767 너를 바라보면 -손준혁 1 농촌시인 2018.07.06 101
1766 야광시계 3 불암산도토리 2016.04.30 100
1765 바다안에서 1 카리스마리 2015.08.10 100
» 향수 1 영철사랑 2015.02.22 100
1763 첫눈이오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99
1762 진실된 바다 운동장 2018.03.19 98
1761 사랑보다 연민으로 1 제원 2016.03.06 98
1760 바닷가에서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96
1759 느리다 놀리지 마라-어몽 1 어몽 2015.02.05 96
1758 마지막 희망의 실 2 희선 2016.01.30 95
1757 낙화-손준혁 2 농촌시인 2015.03.11 93
1756 여백의 미 1 미성 2016.09.04 92
1755 마네킹 3 뻘건눈의토끼 2016.11.09 89
1754 시험기간의 법칙 1 설화 2015.02.22 89
1753 소나기, 그 후 1 신통한다이어리 2018.06.06 88
1752 휴지 2 dfjasf3e 2016.05.01 88
1751 모란꽃 피면-손준혁 1 농촌시인 2019.06.09 8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