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8
어제:
79
전체:
256,70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00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히틀러가 대공황에 빠진 독일을 

구제하겠다고 두팔을 휘둘던 그 당시 

누가 히틀러보고 무모하다고 했던가 

히틀러랑 무쏠리니랑 

자동차를 타고 열광하는 대열 속사이로 

손을 흔들며 사라질때 

누가 무쏠리니가 무모하다고 했던가 

스탈린이 모스크바를 향하는 독일군들에 대하여 

동부전선으로부터 군대와 자원을 모아서 

반드시 막겠다고 주먹을 쥐고 전화기를 놓았을때 

누가 스탈린이 무모하다고 했던가 

독일 폭격기를 반드시 물리친다고 

V자를 새기던 처칠이 무모했던가 

미국의 엄청난 자원공급을 봉쇄시키겠다고 

일년에 몇천톤의 화선물들을 Uboat 로 

수면아래로 코를 박치기하겠다고 한 

나찌당은 결코 무모하지 않았도다! 

태평양전쟁당시 징검다리식으로 정글을 

정복해나가던 미군함을 향해 

나아가던 카미카제는 결코 무모한 생각은 없었도다! 

그래서 가족들에게 마지막 편지를 쓰고 

히로뽕을 취하게 마셔대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만큼만의 연료를 싣고 

빠이빠이빠이야! 하며 나아가던 카미카제들은 

실제로는 용맹한 전사들이였도다! 

a3f91353775f5bd9119fc0c691e84ea9.jpg


Who's 뻘건눈의토끼

profile

나이 :33살 남자 돼지띠 

취미: 장기, 농구, 스쿼시, 삼국지 게임..., 발라드 음악, crayon pop 

Atachment
첨부 '1'
  • ?
    키다리 2017.03.01 16:43
    젊은이의 상식에 감동 했습니다 ^^^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7.03.01 18:29
    어릴때 부터 읽었던 학습만화들 덕분에... 지금까지 기억이... 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8
1690 인생-손준혁 2 농촌시인 2019.06.09 68
1689 <눈물을 흘려야 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68
1688 방랑자-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1.24 67
1687 잘가요 5 불암산도토리 2016.04.30 67
1686 노변에 앉아 3 키다리 2016.10.09 67
1685 아빠 1 박아현 2018.01.21 67
1684 불씨 3 whalien 2018.02.07 67
1683 허름한 집 정원0178 2018.03.19 67
1682 광주의봄날-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66
1681 폭포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7 66
1680 시간-김윤아 유수 2015.01.31 66
1679 꽃-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09 66
1678 꼴찌 1 서쪽하늘 2015.06.17 66
1677 시험 전 날- 임진호 1 F+ 2015.10.21 66
1676 대지-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4.17 66
1675 김밥 3 커피카피코피 2016.03.17 66
» 누가 당신을 보고 무모하다고 했던가! ^_^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2.27 66
1673 한 마리의 갈매기 1 김도아 2019.01.09 66
1672 지쳐있는 삶을 이끌고 - 이하진 1 아리랑 2019.10.24 66
1671 동숙의노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6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