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9
어제:
79
전체:
256,70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00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2.07 01:44

불씨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씨


                                          한겨울





발가락 끝에 불씨가 떨어졌다

타닥타닥 소리를 내는 동안

너는 발을 동동 구르며

주변을 살폈다



불어오는 바람에 몸집을 키우는

불씨들이 커지는 동안

고양이는 눈을 질끈 감고

물에 뛰어들었다



푸른 깃털의 사랑스러운 새가

깃털로 불을 열심히  덮었다



작아졌다, 커졌다

몇 번의 반복으로

불이 꺼졌다



새까맣게 변해 버린 새가

부스스 몸을 털고

날아가 큰 애벌래를 물어갔다



흠뻑 젖은 고양이와

새까맣게 변해 버린 새가

떠나가는 것을,

너는 보았다



환하고 뜨거운 것이

너를 완전히 집어삼켰을 때

비로소 너를 휘감은,

작은 불씨였던 것을

너는 보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8
1690 인생-손준혁 2 농촌시인 2019.06.09 68
1689 <눈물을 흘려야 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68
1688 방랑자-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1.24 67
1687 잘가요 5 불암산도토리 2016.04.30 67
1686 노변에 앉아 3 키다리 2016.10.09 67
1685 아빠 1 박아현 2018.01.21 67
» 불씨 3 whalien 2018.02.07 67
1683 허름한 집 정원0178 2018.03.19 67
1682 광주의봄날-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66
1681 폭포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7 66
1680 시간-김윤아 유수 2015.01.31 66
1679 꽃-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09 66
1678 꼴찌 1 서쪽하늘 2015.06.17 66
1677 시험 전 날- 임진호 1 F+ 2015.10.21 66
1676 대지-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4.17 66
1675 김밥 3 커피카피코피 2016.03.17 66
1674 누가 당신을 보고 무모하다고 했던가! ^_^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2.27 66
1673 한 마리의 갈매기 1 김도아 2019.01.09 66
1672 지쳐있는 삶을 이끌고 - 이하진 1 아리랑 2019.10.24 66
1671 동숙의노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6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