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0
어제:
61
전체:
264,78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10 23:59

언젠가

조회 수 3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관심속에 둘러쌓여 있던 꽃잎은

바닥에 닿는 순간 사라졌다


마를리 없었던 별은 그새 수명을 다해갔고

떨어진 꽃잎을 다시 붙힐수는 없었다


시간이 돌아간다면 다시 피울수 있을까

저 별은 돌아가 다시 샘솟을수 있을까

시간이 지나면 이대로 사라질까


짓밟힌 꽃잎은 흙투성이가 되었고

나무는 더이상 꽃을 피우지 않았다

  • ?
    농촌시인 2015.02.11 07:16
    지나친 관심은 너무많은 압박감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64
1713 자유-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9 9
1712 침묵-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9 9
1711 방황-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9 13
1710 한-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9 10
1709 바닷가에서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96
1708 꽃에게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36
1707 깨달음 1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21
1706 깨달음 2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24
1705 2월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35
1704 꽃-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09 66
1703 사춘기 1 이프 2015.02.10 26
1702 달빛 2 이프 2015.02.10 51
» 언젠가 1 이프 2015.02.10 38
1700 오지 않는 발걸음 1 이프 2015.02.11 43
1699 안개꽃 1 이프 2015.02.11 56
1698 자아-손준혁 농촌시인 2015.02.11 19
1697 길-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11 58
1696 괜찮아 소녀1619 2015.02.15 69
1695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 1 bassliner 2015.02.18 149
1694 몽상가 1 bassliner 2015.02.18 8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