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시공모5

by 쿠아루 posted Dec 1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짐


감이 익고 타버려

홍시가 되어 위태로울 무렵

뒤늦게 봉하로 향한다


눈물 나는 오후 졸음은

멈춘 겨울비 탓이다

들판색 닮은 바람개비가 

헛바퀴 돌며 먼저 반기고


눈이 흐린건 넘어가는 해 탓이라

고개 들어도 마른가지 위 홍시를 쳐다봐도

눈물은 그치지 않으니

부엉이 바위만 단단할 뿐

비는 어제 왔잖아 그만 인사를 하자


신화가 잠든 김해는 전설을 영글었고

양복 한벌 잘 빼입고 다시 와야겠다





Articles

7 8 9 10 11 12 13 14 1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