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벚꽃

by 에메 posted Jan 0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누군가의 관심을 애달프게 기다리며 외모를 가꾸던 너를


추운 겨울 온몸이 부르트고 아파도 힘든 소리 하나 없는 너를


모두가 지나가면서 관심도 주지 않아도 조용히 힘낸 너를  

                                 

봄이 오면 지나가는 모든이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 너를


계절이 지나고 힘들어도 꿋꿋이 참아내 겨우 꽃을 핀 너를


뜨겁고 차가운 밖에서도 순수함을 가지며 하얗게 웃는 너를


너는 아무런 조건도 없이 남에게 그저 환하게 웃어주는 너를

 

너를 좋아하지 않을 이유가 없단 걸 지금 알아챘다 나는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