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창작콘테스트> - 어느 일병의 일기

by 이작 posted Mar 11,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일병의 일기



어떻게 시작됐는지,

 

하루가 다르게 바람 맞으며 추억의 한 도막을 지금 끼워보고,

 

우리는 인생의 한 켠을 채운다.

 

시간이 점점 뎌디 가고,

 

이런 사람, 이런 삶,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모여


여기는 엉켜있다.

 

삶이 모여 엉켜있다.

 

끝이 풀리지 않는 털 뭉치가 되고 있다.

 

난 지금 추억에 누워있다.

 

푸름한 등 아래 향수를 쓰고 있다.





성명 : 손지성

연락처 : 010 2477 2304

이메일 : gamuen126@naver.com


Articles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