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by 월봉 posted Feb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레바퀴


수레바퀴야, 수레바퀴야

나의 혀를 짓이겨 다오

뱀의 알을 먹지 않도록

피를 토하지 않도록


수레바퀴야, 수레바퀴야

나의 심장을 터트려다오

보름이 그믐이 되지 않도록

봄바람에 삼켜지지 않도록


수레바퀴야, 수레바퀴야

나의 머리만 태우고 달려다오

내 눈 앞이 또렷해 지도록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도록

Who's 월봉

?

채종기


Articles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