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by 손톱 posted Apr 01,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맹세>

 

지도 없는 노마드의 방랑에도

별이라는 나침반이 있었다.

 

한 평생을 스쳐 지나듯 살아 온 삶에도

언제나 변치 않는 믿음 하나는 있었다.

 

 

 

 

<홀로 너에게>

 

나 한 없이 어둠을 달림에

끝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공허에 물밀려 가라앉는

저 해저의 가장 아래에

부딪혀 멈추길 바라는 마음을

 

 

 

 

<나의 계절>

 

겨울을 나의 계절이라고 정해 놓은 순간부터

내 겨울의 시간은 너의 생각으로 가득 찼다.

 

 

 

 

 

<어찌 그리 고운가, 그대>

 

눈 휘어지게 웃어 보일 때보다

눈물 글썽일 때가 더 예뻐보이는 그대는

 

예쁜 손 모양으로 사랑을 날려줄 때보다

밀려온 잠에 천천히 눈꺼풀을 내릴 때 더 사랑스러운 그대는

 

내게

어찌 그리 고요한 그리움이 되고

어찌 그리 잔잔한 울림이 되어 오는지.

 

 

 

 

 

<비밀>

 

지나가는 그 어떤 이는 알 수 없는 것

들으려 귀 세우던 이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

스스로도 사무쳐 내뱉지 못하는 것

 

- 너를 향한 마음이다.

 

 

 

 

박서영

tjdud9969@naver.com

01024989969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