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
어제:
21
전체:
285,09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27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2.10 06:17

'자유' 외 4편

조회 수 2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유>

부드럽게 떨리는 발걸음으로 / 조금은 서투른 손끝으로

이름모를 풀꽃을 어루만지고는, 왜 그런줄도 설명할 수 없는 그런 포근함을

가만히, 조용히, 느긋히 즐기곤

누구도 정하지 않은 시간에 / 스스로조차도 정하지 않은 찰나에

저곳에 예쁜 바람이 분다하며 철없이 걷는다.





<무력감>

문득, 내 주위의 모든 걸 떨쳐내고 싶다.

무언가 엄청난 일이 밀려들어

태풍처럼 내 주위를 쓸어버렸으면 좋겠다.

그리고 난 그 한가운데에 앉아

온 세상이 뒤죽박죽인 모습을 감상하며, 태연하게 비웃고 싶다.







<속박>

자유를 알기 전까진,

속박 당하지 못한다.


속박은

끝이보이는 행복이고

힘겨운 자유이며

철조망에 걸려있는 구름을 관음하는 것이다.


자유를 보기 전까진,

속박 또한 보지 못한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재미도, 감동도, 소득도, 보람도 없는 한없이 무의미하며 나를 갉아먹기만 하는 일에 몸을 던질 수 밖에 없는 목줄달린 광대같은 삶에 있는 사람들을 연민하여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마냥 어리석은 일로만 생각되어야 하는지에 의문이 든다. 그 사람의 뒤에 총을 든 미치광이가 서 있을지도 모르는 일인데.






<어릿광대의 눈물>

명량하게 노래하는 어릿광대.

맑고 강렬하게 소리치다. 흥겨운 춤을 추며

"지욱한 구름넘어, 그 사이를 비추는 가느다란 햇살을 지나, 알록달록 무지개를 타고 마침내 그곳에 도착하면, 우리는 반드시 행복하리!. 기어코, 단언코, 결단코 우리는 행복하리!"

언제 그칠지 모르는 빗속에 홀로 선 어리광대의 뺨에 검은눈물이 흐르다.

  • profile
    korean 2019.02.28 22:55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0
1873 <나무꾼>, <불안>, <달이 밝게 빛나는 밤>, <달>, <뚝 뚝> 1 정성 2019.01.06 19
1872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밤> 1 박미기 2018.03.18 22
1871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기만 외 4편) 8.우주 2019.02.10 40
1870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몰락의 하루 외 4편) 1 juliasyk 2019.02.11 62
1869 <이브의 동산> 1 박미기 2018.03.18 15
1868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1867 " 가진자와 못가진자.. " 2 구르미 2017.05.28 29
1866 " 구름 " 1 구르미 2017.05.28 11
1865 " 바람 1 " 1 구르미 2017.05.28 19
1864 " 바람 2 " 1 구르미 2017.05.28 22
1863 " 푸른 소나무 " 1 구르미 2017.05.28 19
1862 '내가 죽어가는 법' 외 2편 1 달해 2018.02.09 17
1861 '불이 꺼지면' 외 4편 5 태보 2017.11.17 63
1860 '사랑하는' 외 4편 마리오괴체 2015.02.01 128
1859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0
» '자유'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2.10 21
1857 '좋은 걸 어떻게 해' 외 4편 1 youngjoy 2016.07.15 67
1856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85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1854 (공모전) 저녁 외 4편 1 월봉 2019.02.0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