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창창콘테스트 공모전 - 가짐.

by 이작 posted Apr 26,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짐.



기다린다고
오실 줄을 알았다면


기다린다고
아니 오실 줄을 몰랐더면


사월 젖어가는 
땅바닥 처럼


눅히, 낮아지지는
않았을 텐데.


가버린다고
듣기라도 했다면


가버린다고
아니 들었더면


돌아가시는 그 걸음
뻣은 손을


거둬, 접어 두지는
않았을 텐데


시월 마른 바람에
스러지는 것 처럼
자유한 걸 알았더면


이리, 휘날리지는
않았을 터인데.


손지성 / gamuen126@naver.com / 010-2477-2304


Articles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