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창착콘테스트 시 공모 <어떤 이별 외 4편>

by 스쿠터인생 posted Jun 09,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떤 이별>

너가 남몰래 흘린 눈물이

흐르고 흘러

내 귓가에 닿았을 적에

 

그 흔적을 더듬어

너의 고독을 들이마실 때에

이미 너는 가고 없었다

 

너를 향해 아무리 눈물을 흘려 봐도

그 눈물이 흐르지 않고

고이기만 하는 것은

정체된 나의 메마른 감정 때문일까

아님 너의 그동안의 고독이

나를 가두어 두는 것인가

 

 

<짝사랑>

너를 생각하며 펜을 쥐었다

너를 생각하다 울컥하여

때로는 잉크가 번지기도

또 미안한 마음에 잉크가 사그러들기도 한다

 

저 굵고 가녀린 잉크의 흔적들은

내가 너에게 닿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

 

잉크가 종이에 스며든다

그래 여기엔 종이에 스며든 나의 삶이 있다

그리고 그대에 스며들지 못해

구슬프게 흘러가는 그리움이 있다

 




<그대에게 드리는 감사>

눈빛만 스쳐도

나의 입고리가 올라가는 까닭은

 

그동안 갈구했던

그대와의 백 마디 말보다

함께함에 감사한

한 가지 이유 때문일 것입니다

 

그리움의 불꽃이 사그라들지 않는 것은

여전히 나에게는 너무나 아득하지만

저 멀리 조금씩

나에게 불어오는

그대의 따스한 향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대가 말없이 그저 조용하게

나에게 날아와 준 것처럼

내 삶도 그저 순수하게

그대에게 녹아들겠습니다

 

 



<따스한 불길>

잠깐의 스침만으로도

너는 나에게

손을 흔들어 주는 구나.

 

나의 잠깐의 목소리에도

너는 고개를 들어

활짝 웃어 주는구나.

 

잠깐의 영속성

그 알 수 없는 오묘한 깊이에

나는 너에게 녹아드누나

 

너가 나를 부를 때에

그 잠깐의 떨림이 나를 깨운다

영원히 타들어 갈 것 같지 않던

나의 심지에 너는 불을 붙이는구나

 

그렇게 계속 타올라야지

그래 계속 타오르자

계속 피워오르자

명멸하지 않는 불꽃과

끝없이 이어지는 연기가 되자

그 연기에 내 몸 실어

그대에게 날아가리





<청춘헌시>

저 푸른 세월을 걸어가고 있는

젊은이들이여

내 울림이 들리는가

 

한없이 흘러만 간다고

끊임없이 내뱉기만 했던

그대들의 잿빛 한숨이

자네들 마음 속 창문에

벌써 뿌연 서리로 맺혔네그려

 

. 닦아내시게

서리 때문에 밖이 추워보였겠지만

아직도 그대들의 세월은 푸르고

저 밖에는

푸르름 속 뜨거움이 피어나고 있네

 

저 푸른 세월을 걸어가고 있는

그대들이여

내 깊은 울림이 전해지는가

 

내 작은 소망이 큰 사랑되어

그대들에게 닿을 때

그대들의 피어남이

큰 소망으로 나에게 닿기를

 



이름:서형준

이메일주소: hyungjjun@nate.com

전화번호: 010-4120-6058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