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권태기>외 4편

by 하늘빛이 posted Oct 10,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권태기

 

생활에 빨간 불이 켜졌어

누구는 매너리즘이래

 

아무리 고급지게 포장하려 해도

이건 권태기

 

삶에 지치고 질리고

힘에 겨워 뱉는 말은

살고 싶다

 

고독함에 스스로를 껴안았어

눈물이 뚝뚝

 

살기 싫어도 살고 싶은

요즘 나는

권태기






 

나는 그가 너무 부러웠다

누구보다 밝게 빛나는

그를 미워하고

시기했다

 

애는 태양이야

모두들 그를 사랑해

 

문득 하늘의 별을 보았다

 

그가 태양이라면, 나는

시리우스

시리우스는 태양을 부러워하지 않는다

그저 빛을 뿐이다

 

또한 하늘에서

밝은 빛을 내고 있었다

우리는 저마다 자신의 빛을 내는

별이다







낯선 곳에서

 

눈을 감고

우리 집을 떠올린다

 

아빠의 책장 넘어가는 소리

엄마의 매콤한 제육볶음

 

-숙제 했니? 이리 와서 양파 썰어라.

-내가 할게. 우리 공부하네.

-그럼 여기서 이거 썰고 있어봐. 마늘 내오게.

 

두런두런 소리가 들리고

피식 웃음이 난다

 

눈을 뜨면 금발의 파란

외국인이 가득한데

실바람엔 알싸한

마늘 냄새 실려온다








싹을 틔우네

 

재잘재잘

고백을 하네

볼우물 가득

설렘이 차오르네

 

사랑을 노래하던

방울로

우물 깊이 끌어온

설렘으로

 

메마른 감정에

사랑 싹을 틔우네

파릇파릇한

풋사랑이 트네








오해와 진실


사랑은 달콤하다 했다

키스는 짜릿하다 했다

길을 걷는 사뿐사뿐

살랑거리는 봄바람이라 했다

온통 좋은 얘기만 듣고

사랑은

사탕이로구나

꽃밭이로구나

으레 짐작했다

 

그런데 이제 보니

비리기도 하고 쓰기도 것이

매콤하기도 하고

딱딱하고 멋대로 길에

주저앉아 울게 만든다

 

이제 보니 사랑은 사탕이 아니라 밥이다

좋은 반찬 싫은 반찬

가릴 없이 나오고

싫으나 좋으나 손이 가는 밥이다

나름 가정 백반


Articles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