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작 <누군가 나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외 4편

by 예림 posted Dec 10,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누군가 나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누군가 나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나는 분명 묘한 표정을 하고 암 말도 못할 거다

잘 하지도 못하고 배우지도 않은 주제에

시를 쓴다는 것이 아직도 부끄럽다


암 말도 못하고 돌아서서는 이렇게 끄적일 것이다

내 작은 생각 구름들이 제법 큰 하늘을 만든다

마음 속에 몰아치던 파도가 잠잠해진다

입 밖으론 나올 생각도 않던 진심들이

슬그머니 얼굴을 비춘다 글자 위로 나온다

하늘, 잔잔한 바다, 부끄러운 진심들이 모이면

비로소 내 세상이 된다


누군가 나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나는 분명 묘한 표정을 하고 조용히 말 할 거다

내 세상이 몽글몽글 피어나는 기분을

너는 아느냐고


어머니


자신의 삶도 겨울이었다 분명

봄은 보이지도 않았을 것이다 어쩌면


그럼에도 남아있는 작은 봄

마음 깊숙한 곳에 담아두었다가


세상이 어둡다며 울상 짓는 나에게

마치 온 세상이 봄인냥

작은 봄 보여주어서 참 감사하다


마음 한 가득 작은 봄을 담으면

온 세상이 봄이었다

천지에 꽃이 피었다


우표 없는 편지


우선 그대 같이 어여쁜 꽃을

비바람 불고 태풍이 몰아치는 험한 내 세상에 꺾어다놓고

왜 시드느냐고, 왜 꽃을 피우지 않느냐고 투정 부린 것 죄송합니다

물에게도 햇빛에게도 그대는 보여줄 수 없다며

꽁꽁 감추고 가둬버린 것 또한 죄송합니다

물도 햇빛도 필요한 그대에게 사랑이면 되지 않냐며

화를 내고 그대를 아프게 한 것도 죄송합니다 당연


그럼에도 가쁜 숨 몰아쉬며 제 곁에 있어준 시간들은

참으로 감사합니다

사랑으로 포장 된 암흑뿐인 제 세상에서 버텨준 덕에

그 시간동안 정말 행복했습니다


꽃밭을 찾아 떠난 꽃은 잘못이 없지요

그러니 그대 탓은 먼지만큼도 할 생각이 없습니다

부디 꽃밭에선 행복하십시오


옭아매는 사람 하나 없는 곳에서 자유로이 사랑하기를

매일 밤 기도하겠습니다


사랑


감히 제게 사랑이란 단어를

정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망설임 없이 적겠습니다

그대 이름 석 자


그대를 표현 할 단어가 없어

밤낮으로 고민하다가 결국

그대 이름만 수없이 부르던 그 날의 마음을 담아

망설임 없이 적겠습니다

그대 이름 석 자


제목 미정


저는 본래 글 쓰는 것을 좋아하니

그리운 당신에 대해 글을 쓰고 싶어

몇 번이나 펜을 들었는지 셀 수도 없지요

이리 저리 써보아도 마음에 차지 않아

내 마음이 작은 줄 알았다가,

그대 추억을 잊은 줄 알았다가,

그러다가 깨달았지요

제가 당신에 대한 글을 써내리지 못하는 이유

당신이라는 큰 우주를

고작 손바닥만한 종이에 담으려 했던 제가 어리석었지요


이 글의 제목을 정하지 못하는 이유도

같은 이유겠지요, 언제나 벅찬 당신


이 예림

연락처 : 010 3626 3057

이메일 : iiouy@naver.com

* 아래 동일한 내용의 글도 제가 쓴 것인데, 수정을 하려니 로그인이 안돼서 새로 가입해서 씁니다. 공지 제대로 읽지 않고 쓴 점 죄송하고 양해 부탁드립니다.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