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 나

by salt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무와 나


참으로 경이롭다

한그루 나무가

내가 알지 못하는 사이 저렇게도 많이 자라더니

어느덧 나보다 훌쩍 너무나 많이 커 버린


어찌 알았을까

봄이온지 어떻게 알며

여름에는 잎을 피워야하는지 아떻게 알며

왜 하필 가을에 열매를 맺어야하는지

옷도 없이 모진 겨울을 어떻게 지내야하는지

참 신기하기도 하다


모진바람에 흔들리면서도 안 넘어지는법을

컴퓨터 있는 우리도 계산하면서 만들기 어려운데

어떻게 매일 자라며

아무 달라는 음식도 없이 어찌 잘 자라고 있는지

참 대견하기도 하다


오늘도 무심히 지나는 나무옆에서

새삼 내가 작아지는 느낌은

나무가 나보다 키가 커서일까

혼자 말 해 본다.


Articles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