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차 창작콘테스트(시 부문) 출품 - 어미라는 것 외 1편

by 漫遊 posted Aug 1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미라는 것>

 

여리여리한 몸뚱이의 도둑이 있다

그녀가 원하는 건 금덩이도 돈뭉치도 아닌

그저 넘의 몸속 흐르는 씨뻘건 피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해 그녀는 목숨을 건다

 

낯선 생명체의 거대한 앞발로부터

허공을 뒤덮는 화학무기로부터

하루에도 수십 번 명줄이 달랑달랑 하믄서도

홑몸도 아닌 거시 도무지 포기를 모른다

 

죽을지 몰러도, 아니 죽어서도...

포기할 수 없는 후대의 삶을 위해

 

내일은 더 오동통 튼실해질 알들을 떠올리며

그녀는 얇디얇은 살갗이 붉게 물들만치

온몸 가득 검붉은 액체를 채워 넣는다

 

그렇게 벌게진 몸으로, 무거워진 몸으로

더 위험해진 비행을 시작한다

그러다 누구는 고통스런 행복 그득한 최후를 맞이하겄지

 

모성애에 엔간치란 건 없나 보다

위험을 무릅쓰고 씨잘떼기 없이

제 몸 가득 피를 채우는 그녀처럼

 

목숨을 건 도둑질을 멈추지 못하는 것

배가 터지도록 피를 빨아대는 것

어미라는 것






<고무줄>

 

금방이라도 끊어질 듯 팽팽하다가도

한 손만 놓아버리면 금세 힘을 잃어요

한쪽에서 힘껏 당기면 더 팽팽해지지만

반대쪽을 당겨올 수는 없지요

튼튼해 보이지만 균열이 생기면

언젠가는 결국 끊어져요

그래서 가끔은 느슨함이 필요한가 보아요

끝없는 긴장감에 지쳐 끊어지지 않도록

 

너무 당기기만 하지 말아요

끊어져 버릴지 모르니까요

갑자기 손 놓지 말아요

멀리로 튕겨 날아갈지 모르니까요

 

가끔은 별이 되어 밝게 빛나기도

가끔은 총이 되어 가슴을 겨누기도 하는

사랑이라는 고무줄 게임

예쁜 모양으로 만들어보아요


Articles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