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by 하현월( posted Aug 1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슬



새벽녘

잔디에 맺힌 이슬


작고 투명한 물방울 안에 들이치는 햇빛에

마치 제가 귀한 몸인 양, 있는 힘껏 반짝인다.


눅눅하고 무덥던,길고 긴 지난밤을

묵묵히 견딘 풀잎에게 걸어주는 작은 상패인듯 하다.


더욱 더 곱고 눈부시게 빛나서,

슬프도록 아름답게 빛나서,

그 아이 눈가에 맺혀주렴.

그렇게 맺혀,잠깐 눈물이 되어 흘러주렴.


그 아이가, 풀잎이 견뎌온 지난 밤을 기억할 수 있게 말이야.



가랑비


뒤에 오시는 해님

어서 가라 등 떠미시니


닿지 못한 마음일랑 입속말로  몇백 번 되뇌이고,

울지 못한 울음일랑 가슴속에 꼭꼭 여며두고,

서러움에 눈물고여, 이내 돌아섭니다.


사랑해주는 이 하나 없이,

가랑잎에 눈물 적시며 한 발,두 발 멀어집니다.



경주마

말들이 달려간다.

사람들이 달려간다.

옆도, 뒤도 모른 채

그저 앞만 보고 달려간다.

더 넓고 더 푸른 초원을 보며 줄곧 달려간다.


새끼 잃은 어미의 한 맺힌 울음은

발자국에 묻혀 이내 사라지고,

그 서글픔만 그 자리에 남아

이 황량한 대지 위에

쓸쓸히 불어오는 것이다.


피어오른 흙먼지에 목이 아파오고,

심장이 멎을 듯, 숨이 가빠오고

다리가 터질 듯 아파와도

그 말들은 달린다.

그 사람들도 달린다.


영영 그 땅에는 비가 오지 않을 것을 모른 채로.



민들레의 소원

작은 들꽃이 피어나 진 자리는 찾을 수 없다 해도

그 들꽃이 예쁘게 피어있었단 사실을

누군가는 기억해주길.


어디선가 날아온 한 줌 흙을 만나

열악한 세상에서도

찬란하게 그 생을 살아냈다는 사실을

당신만은 기억해주길.



별자리

어둑어둑한 저녁하늘에

하나 둘,고개를 내미는 반가운 얼굴들


작은 미소를 띠고 있는

그 부드러운 빛무리에 잠식되어 밤하늘을 보다,

스르르 빠져들어 은하수를 따라 하늘을 걷다보면

어릴 적 꿈꾸었던 세상으로 향하는 꿈길로 들어섭니다.


당신이 본 그날의 하늘은

오늘의 이 하늘과 같았을까요.

지금 바라보는 이 별을,

그때의 당신도 함께 보았을까요.


어느덧 세월의 고배를 마신 당신을 보며,

같은 별을 이 자리에서 보았을 그때의 당신에게

우리의 언어로 작은 인사를 건내봅니다.

메일:yejinstar04@naver.com

연락처:01053578551

응모자 성명:안예진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