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by 연꽃 posted Sep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궁화

 

수려한 꽃잎이 바람에

흔들린다하여 고개를

숙인적 있었던가

 

삼천리강산에 

푸른 하늘을 향한

일편단심 

시든적이 있으랴

 

무궁한  토지에 남아

완강히 꽃대를 세워야지

 

 

 

 

 

 

 

뱁새의 일기

 

씨씨씨씨

작고 힘없지만

쉴새없이 달려온 뱁새의 일기

 

햇빛과 달빛

옆집 개구리도 모르는

치열한 삶의 이야기

 

늘어진 황새의 그림자와

경쟁하듯 살아

열등적인 삶의 이야기

 

벼로 수놓은 일기장 끝자락

 

, 애썼다.

, 노력하며 살았구나

 

 

 

 

 

 

시골사람들

 

위천이 감도는  고향

청화산 자락 아랫마을

 

거름 썩어가는 냄새가 한창일때

농부들의 이마에는 땀이 송골송골

맺혀있다

 

막걸리와 두부김치

새참을 내어오는 할매들의

바쁜 발걸음이 못내 불안하다

 

도시에서 내려온

손자,손녀

감이라도 하나  따주려

아픈다리를 붙잡고

밭으로 가는 걸음을 보며

서럽고 속상한 마음이 든다

 

오랜 시골생활에

다들 내어주는 자연을 닮아버린것일까

자신의 것을 정을 핑계로  내어준다

어느새 자신들이  자연이 되어가고 있다













작성자:김정아

아이디:happy4648

메일주소:0correct0@naver.com

연락처:010-7467-4648



31차시부분.hwp



Articles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