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 소녀 심청 외 4편

by 새빛국문 posted Nov 2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녀 심청


전생에 무슨죄를 지어서 이러는가

장님인 아버지에 기구한 인생이여

나가면 못피운 꽃봉오리를 인당수에 띄어라


꽃은 박씨로다

마음속에 꽃이피어 향기가 나는구나

그 향기 뿜어내어 기어코 일을내니

언제나 꽃을피워라 아름다운 박씨야


겨울은 방자 봄은 춘향

그대는 봄의향기 춘향의 꽃이어라

도련님 품에안긴 그대는 웃는구나

멀리서 바라보는게 아름다운 그대라.


鼈離別 (별이별)

그대의 간을

내 탐했지만

사실은 심장이었소.


비록 내 물의 생이고

그대 뭍의 생이지만

참 사랑했소


내 그대 도망칠 때

뒤에서 울었소


돌아가면 어찌될지 모를

그대와 함께 끝내고 싶던


사랑했소


卯離別 (묘이별)

딱딱한 표면이어도

그대 연한 마음 알았지

왜 몰랐겠소.


뭍에 내 간을 두고왔다

거짓말 했소

하지만

물엔 내 심장을 두고왔소

진심이오.


내 간대신

심장을

두고왔오.


이주림 / rty848@naver.com / 010-3371-2648


Articles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