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by .. posted Dec 1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드디어 고향으로

버스를 타고 갑니다

 

고향에 다다르니

익숙한 거리들과 새로운 건물들이

변화된 귀향인을 맞이합니다

 

집에 도착하니

평소처럼 잔소리하시는 부모님과

항상 시끌벅적 싸우는 누나 동생들

 

그럼에도 평온합니다

 

사랑이 듬뿍 담긴

집밥을 먹고

푹 쉬고 나니

 

어느새 버스를 타고

고향을 떠나갑니다

 

다음 귀향일을 그리며

다시 하루하루 버텨나갑니다


개미


개미는

어제도

열심히 일했지만

 

개미는

오늘도 내일도

열심히 일을 하네

 

개미의

일은

반복되고 끝없지만

 

불평 불만없이

열심히 일을 하네

 

나는...


초록병

 

어른이 되어

찾을 수 있었던

오아시스

 

20년 만에

겨우 찾아

그 오아시스를 마셔보니..

 

쓴 맛과 함께

점점 정신을 놓게 되고

 

나중엔 결국

안속에 있는 모든 것을

쏟아 붓더니

 

...

 

기억도 가물가물..

 

알고 보니

흙탕물이었네..



Articles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