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3회 시 공모

by 혜성 posted Dec 2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다야

  바다는 달이 그리워

몸부림을 칩니다.

 

아쉬움

미움

조금의 분노

애통함

스스로에 대한 원망

 

파도에는

바다의 마음이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누군가 그리울 때

바다를 보러 가나 봅니다.

 

그 마음 함께 나누려고

너도 그렇구나

바다를 위로하려고.



 일백번


나뭇가지에 매달린 삶

백 번을 죽고 산다

봄에 태어나

겨울에 죽고

 

다시

봄에 태어나

겨울에 죽는다

백 번의 삶 속에서 발견한 것은

 

모든 삶은

봄에 태어나

겨울에 죽는다는 것

오직 그 하나

 


응모자 성명 : 김혜성

이메일 : rbrb27@naver.com

전화번호 : 010-5519-7234

 

 


Articles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