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녹 외 4편

by 유토피아 posted Dec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홀로 깨어난 새벽
낡은 거울에 비치는 얼굴
그 모진 비탈길에
떨어져 내리는 볕


숨을 팔아 채운 술잔에
밤을 지새고
다른 이의 언어로
산만한 정신


지난밤에 물이 든
먹구름처럼
이제야 쏟아내는
상스러운 물줄기


아아,
마를날 없는 가슴
폐부 가득
녹이 슨다



----------------------------------------------------------



노을을 기다리는 시


이 밤이 마르기 전에
손에 쥔 것들에
온 힘을 다하자


손끝에 스며드는 밤공기
마치 흘러내리듯 
쓰여지는 시


발밑에 고인 여럿 글자들
들숨과 날숨에 그득한
사랑과 위로


별과 시, 숨조차 번지는
어느 새벽에 올라


오래된 전신주처럼
노을을 기다리는 시



----------------------------------------------------------



고무줄


끊어지다만 고무줄처럼

늘리다만 삶이었다


숨이 다하는 날까지

안고 싶었던 것들이


하나 둘,

사라지고


어색한 몸짓으로

스스로를 감싸 안으며


원래 내 품이

이정도였구나 싶다


정작 본인은

한 번 안겨보지 못한


넝마가 된 품에

남은 게 있다면


그을린 손때뿐



----------------------------------------------------------




비가 내리는 창을 보고 있으면,
도시의 설움을 보는 것 같다


얼룩진 빌딩 사이로 물방울이 맺히고,
그리 어둡지도 밝지도 않은 하늘이
색깔 없이 섞여 있더라


가까이 다가갈수록,
그 설움에는 내가 있더라


도시에 흐르는 빗물이
나를 타고 흘러내린다


그래서일까?


몸은 젖지 않았지만,
물기 어린 손과 발


나는 도시의 설움에
이미 빠져 있다



----------------------------------------------------------



짠내음


내 눈물 짜게 만들던
바다야말로 슬픔의 중추
대양에서 건져올린
죽은 별들의 고함 흩뿌려질때
비로소야 파도가 친다


해안가에 떠밀려온 것들
그것들로 쌓아 올리는 탑
그 슬픔 견고하지 못해
나는 무너짐을 쌓고 있다


이윽고 노을이 밀려오면
나는 황혼에 부서진다
조각난 숨 일거에 떨어지면
나 역시 파도에 실려
바다에는 짠내음이 난다



Who's 유토피아

?

.


Articles

8 9 10 11 12 13 14 15 16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