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콤퓨타 외 1개

by 디카메라 posted Jan 12,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콤퓨타

-

어릴적 나는

할머니 손에 자랐다.


어머니 아버지는

나를 할머니께

맡기며 일을 하였다.


동네에 또래가 없던

나는 아버지가 사준

새하얀 콤퓨타로


매일 그들이

날 데리러오기를

갈망하며


지쳐 잠이들때까지

게임을 했다

그걸 본 할머니는

콤퓨타 좀 그만해라

꾸짖으시자


나는 그렇게 소중했던것을

차례대로 내려놓았다.



달맞이

-

오후를 지나


먼산 위로

이제는 안녕

인사하는 해를

보면서 할수있는것


그저 내일보자

놓아주는 일

곧 어둠이 도래한다는

적적함에 마지막


내손안의 태양

담배에 힘껏

불을 지피는것


그렇게 한대 피우고

저녁 한상

배채우고나니


이게 누구신가

어여쁜 달님이

떠있기에


기쁜마음에

술상 차려와서

같이 한잔하세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