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발걸음 외 3편

by 감성서랍 posted Jan 2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발걸음



길거리에 발검음을 적는다

방황했던 그 날은 가끔했던 낙서

너와 걷던 그 날은 설레이는 편지

문호들이 산책하던 시집

수많은 여행자들이 거닐었던 지도


이 거리 전체가 종이고 울려퍼지네

오늘도 발검음을 적는다


.

꼬리

너무 길어 밟은
슬픔 외로움의 꼬리
내 이름 석자로 표가 걸렸다
도마뱀처럼 자르고 도망갈 수 있다면 좋으련만
계속 자라기만 해 밟히기만 한다

.


세상은 이렇게 넓은데
그저 수많은 별들 중 하나라
이렇게 외롭습니까

끝도 모르는 어딘가에 닿아보려고
노래를 부르고 글을 쓰는데
그저 수많은 외침 중 하나라
이리도 무심하십니까

온 힘을 다해 살아온 저 사람 숨이 넘어갈 때
사람들 울음 몇 번으로 잊히는게
저에게는 왜 이리도 가혹합니까

이런 생각조차 사치입니까
저희는 누군가 품고 자라
끝에는 누가 품어줍니까

.

일상

무기력이 길다
당연하다는 듯 찾아오는 아침이 지겹다
세상에 무심한 듯 따분함에 완벽한 구름

어느 무명의 화가에게 부탁해
나도 저 하늘 한 켠에 그려달라 부탁하고 싶은
어느 하루의 시작


이메일 : kimchfac@naver.com 
연락처 : 010-3942-7143

Articles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