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 소회 외 4편

by 으악 posted Jan 3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회>

김태헌

 

내가 너를 잠에 들지 못하게 괴롭혔듯

이젠 네가 새벽에 나를 찾아 온다

 

너만 없는 거리에서

너를 애타게 찾다

식은 땀으로 눈을 뜬다

 

비 내려 웅덩이에 고인 물이

말라 없어지고 모래만 반짝이는 것처럼

 

시간이 지나도

너를 잊지 못하는 이유는

 

아직도 그 순간에 서 있는 것인가

지금도 진심인 것인가

 

내가 헤매어 찾는 것은

너인지 추억인지

 

어두운 방 한 켠에 눌러 앉아

소회를 밝히다

 

 

<>

김태헌

 

밤이 지나야 아침이 오고,

밤이 있어 작은 별들도 빛이 난다

 

눈 앞의 비를 보지 말고

그 뒤의 맑음을 보아라

 

허탈과 무력감에 휩싸이며 절망할 때,

오히려 비를 더 맞으며 뛰어라

승리를 맛볼 대가를 치러라

 

울어도 좋다.

땅을 치며 세상을 원망하고 욕해도 좋다.

 

다만,

울다 지쳐 잠들지는 마라.

 

흘렸던 눈물로 반드시 무지개를 만들어 보여라.

결국은 너의 승리임을 증명해 보여라.

 

 

<나무>

김태헌

 

비가 오는지도 몰랐다.

그리고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너

 

나는 언제나 그랬듯이

당연한 너의 그늘

그 밑에서 새로움 없이

너의 지루한 침묵과 시간을 보내다가,

 

.

 

네가

비를 버티다 못해

내 머리 위로 떨어진

그의 굵직한 땀 한 방울.

 

,

너는 나를 위해

항상 그렇게 노력하고 있었구나.

 

 

<선풍기>

김태헌

 

같은 일을 하루 종일 하더라도

쉬지 않고 열심히 사는 내가 되기를.

 

내가 뜨거워지더라도

당신에겐 시원한 존재가 되기를.

 

계속 반복되며 돌아가는 삶 속에서도,

그 바쁜 순간 속에서도,

항상 한 번씩은 당신을 꼭 보고 돌아감을 눈치채 주기를.

 

혹여 당신이 나를 필요로 할 때에는,

고정되어 당신만 바라보며 짐을 덜어줄 수 있는,

그런 존재가 기꺼이 되어줄 수 있음을 알아주기를.

 

 

<이별>

김태헌

 

이별 또한 하나의 중독인가

 

사람들은

이별 없인 못 사는 것 같다.

이별을 그렇게나 죽도록 하고 싶어 한다.

 

이별을 하기 위해서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고,

그 마음을 확인하며 이별이 시작된다.

 

이별을 하는 법은 다양하다.

 

상대방을 매일 생각하거나,

졸졸 쫓아다니거나,

미친 듯이 그 사람을 원하면 된다.

 

사람들은

이별까지의 여정이 너무 좋아서,

끝이 어떤지 알면서도 이별을 시작한다.

 

그래도 이별까지의 여정이란 말은 너무 길어서,

그래서 그걸 사랑이라고 부르나 보다.


Articles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