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벚꽃과 청춘은 무슨 죄입니까?"

by 문학도대전 posted Apr 02,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차디찬 겨울이 가고 나서야 따스한 봄이 왔다.

내 봄이 오면 새로이 살겠노라 큰소리쳤건만,

내 삶에서 변하는 것은 실패의 원흉뿐이더라.


가녀린 겨울 가고 푸른 봄 녀석이 올 줄 알았다.

내 딴에는 봄이라 생각하고 활짝 열었건만,

이 세상엔 변한 것이 벚꽃뿐이더라.


좌절 속에서 그들의 삶을 엿보다가.

나는 그들 봐주는 이 하나 없는 것에 

괜히 분했다.


봄내 물씬 나는 청춘들이, 이름 모를 역병에 못 견뎌

세상에 저 봐주는 이 없이 바닥에 내팽개쳐지는 것이

괜히 분했다.


이 안타깝고도 찬란히 핀 청춘들의 이름을 간직하려,

내 그들의 애환을 한 자 한 자 이 글에 적어 새기리랴

아직 피지 못한 청춘을 위해.


Articles

9 10 11 12 13 14 15 16 1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