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잔소리 외 4편

by 김우림 posted Oct 1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잔소리>


끝이 보이지 않는 바다를 향해 뱃고동이 울리다 


공허함은 기분 탓일까, 
메아리조차 돌아오지 않고 

바다는 아주 깊어 심해 속은 어둡지만 
수면 위로 보이는 건 빛나는 별들 

바다에게 소리친 배는 
미안한지 바다를 위로하고 

내일이면 다시 또 바다를 향해 고함을 지른다


<독서실에서>


작은 공간 속 끔찍한 적막에 적응되면 
서서히 잊게 되는 나 자신과의 싸움 

언제부터 일까 
아니, 언제까지 일까 

나의 외로움과 고단함을 알아줄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내 옆에 있는 것이라곤 쓱 삭이는 샤프의 노랫소리와 
인터넷 강의의 소리 없는 아우성


<그대가 어디에 있든지>


공간과 상관없이 
그대를 사랑하겠소 

그대가 맑은 하늘이라면 
나는 솜사탕 같은 구름이 되어 당신 품에 안기겠소 

그대가 시원한 시냇물이라면 
나는 마중 나온 송사리처럼 그대 속을 헤엄치겠소 

그대가 푸른 들판이라면 
나는 한 그루의 소나무가 되어 몇 년이고 그대 곁을 지키겠소


그대가 어디에 있든지


<담배 걸린 날>


매일매일 피워온 꽃 한 송이 

이 꽃이 꽃다발이 되기까지 
나는 무엇을 했을까 

시들어가는 내 몸 
메말라가는 내 정신 

내 몸에 밴 꽃향기가 
빨리 사라지길 바라며 

이 꽃을 꺾는 날이 반드시 오기를


<반성>


항상 고독함에 취해 
내가 무얼 해야 하는지도 잊은 채 

당장 앞에 있는 현실을 피해 
피울수록 점점 상해 가는 나의 폐 

언젠간 내게 이런 일이 닥칠 줄 알았으나 
눈 감고 외면하며 하루를 보내는 나 

언제까지 이런 삶을 살아야 하는가 

내게 주어진 시간은 왜 이리도 의미 없이 흘러가는가




성명 : 김우림

이메일 : dimode6@naver.com

전화번호 : 01088371895


Articles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