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8
어제:
35
전체:
275,62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0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동이 안 개구리

파리에서 사는 것보다 한국 반지하에 사는 게 좋다 비가 올 때 물이 뚝뚝 떨어지는 집이라도 나는 좋았다 큰 양동이 하나를 밑에 놓고 넘치나 안 넘치나 머리를 맞대고 감시하다 보면 습기로 가득 찬 반지하 단칸방이 건조해졌다 

커다란

이 

세상에 

우리밖에 

없다

개구리 두 마리가 작은 양동이 안에서 중얼거린다



나에게 당신은

만약에 내가 우리로 남을 수 없다고 해도 용서해 주실 건가요 

상처 없는 손으로 투박한 것들을 다룬다 하면 어떤 마음이 들어요 


유명 서점에서 제목만 보고 산 책과 

낭만적인 프러포즈로 건네받은 책이 있다면 

무엇을 고를 거예요 


우리가 성하다고 생각하는 투박한 손을 맞잡으면 답을 알게 될 거라고 

프러포즈를 하는 사람의 책도 결국엔 서점에서 고른 책이라고 


우리가 아니라면 너와 내가 우리를 다르게 발음하자고 

항상 답해 주던 사람 


특별한 것 없이 눅눅하게 내뱉은 말이라도 

저는 그 말을 향으로 만들어 매일 맡고 싶다고 생각해요



도박

내 사랑이 도박이라면 

나는 얼마를 잃었던가 

사랑은 도박과도 같다

 

무모한 짓인 걸 알면서 

터무늬없는 희망을 품에 안고

잭팟이 터지기를 간절히 바랐었던


고백

사랑해

우리 한 번 안아 보자

우리 평생 같이 살자


아! 꺼내지도 못 할 말들


자야겠다.



냉담한 현실 

우리는 울었다 

망상이라고 단언한 실존에 대해

지우지 못 한 낭만까지도

성명: 한예나

전화 번호: 010 9268 0545

이메일 주소: yena081307@gmai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7
1873 무상 등 시5편 2 file ggrtrtrr 2014.07.15 2948
1872 공모전 응모작 제목 : 너는 장미꽃 1 문학소년 2018.03.26 621
1871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그런 것들보단 역시 네가' 외 5편 1 학생 2016.02.17 509
187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섯편 - 김평배 1 서옥 2015.06.07 502
1869 그리움 관련 시 DIVEJ 2015.02.11 445
1868 제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제목 '지배와 사랑' 그외 4편 이자인 2015.06.01 419
1867 제3차 월간문학 시부문 응모, 상현달 외 4편 2 LIVEFOREVER 2015.02.10 407
1866 사랑이란 이런 것... 이별이란 이런 것... 외 4편 1 자신과의약속 2015.04.13 400
1865 빈방 눈치 주는 방황외 4편 푸름이 2015.04.02 399
1864 시공모- 봄바람이 부는 날에는 외 4편 꼬마시인 2014.09.03 387
1863 시 5편 응모합니다! 1 file 최토 2015.02.02 372
1862 시 부문 총 5편 공모합니다! n0178 2014.09.10 359
1861 5차 시부문 공모 형씨 외 4편_ 1 정군자 2015.06.10 356
186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손톱> 외 4편 소용돌이 2015.06.10 354
1859 그 거리에서 외4편 삶의곡 2014.09.10 354
1858 시 공모 자전거 소나타 외 7편 허유 2014.08.26 352
1857 창작콘테스트 공모 - 시 '이별'외 4편 2 햇살나무 2015.02.14 344
1856 절규속에 나를 보았다 외 3 file ggrtrtrr 2014.10.13 339
1855 인연(因緣)외 4편 5 AstroHwan 2014.12.09 3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