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9
어제:
48
전체:
275,45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8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5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동이 안 개구리

파리에서 사는 것보다 한국 반지하에 사는 게 좋다 비가 올 때 물이 뚝뚝 떨어지는 집이라도 나는 좋았다 큰 양동이 하나를 밑에 놓고 넘치나 안 넘치나 머리를 맞대고 감시하다 보면 습기로 가득 찬 반지하 단칸방이 건조해졌다 

커다란

이 

세상에 

우리밖에 

없다

개구리 두 마리가 작은 양동이 안에서 중얼거린다



나에게 당신은

만약에 내가 우리로 남을 수 없다고 해도 용서해 주실 건가요 

상처 없는 손으로 투박한 것들을 다룬다 하면 어떤 마음이 들어요 


유명 서점에서 제목만 보고 산 책과 

낭만적인 프러포즈로 건네받은 책이 있다면 

무엇을 고를 거예요 


우리가 성하다고 생각하는 투박한 손을 맞잡으면 답을 알게 될 거라고 

프러포즈를 하는 사람의 책도 결국엔 서점에서 고른 책이라고 


우리가 아니라면 너와 내가 우리를 다르게 발음하자고 

항상 답해 주던 사람 


특별한 것 없이 눅눅하게 내뱉은 말이라도 

저는 그 말을 향으로 만들어 매일 맡고 싶다고 생각해요



도박

내 사랑이 도박이라면 

나는 얼마를 잃었던가 

사랑은 도박과도 같다

 

무모한 짓인 걸 알면서 

터무늬없는 희망을 품에 안고

잭팟이 터지기를 간절히 바랐었던


고백

사랑해

우리 한 번 안아 보자

우리 평생 같이 살자


아! 꺼내지도 못 할 말들


자야겠다.



냉담한 현실 

우리는 울었다 

망상이라고 단언한 실존에 대해

지우지 못 한 낭만까지도

성명: 한예나

전화 번호: 010 9268 0545

이메일 주소: yena081307@gmai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7
1874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계산적 각도기' 외 1편 1 쳇바퀴 2018.07.12 24
1873 호환(虎患) 외 4편 Pym 2015.03.08 202
1872 희망 외4편 2 날개잃은독수리 2016.03.10 49
1871 흔적 이슬처럼 2014.09.27 91
1870 회향 1 월봉 2019.02.05 9
1869 회초리 외 4편 file 빅키 2015.02.05 243
1868 황혼 이혼이 웬 말이냐 키다리 2015.04.01 258
1867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46
1866 허름한 집 1 운동장 2018.03.19 20
1865 향연 개굴굴이 2015.02.10 47
1864 행성 1 fire-k 2019.02.05 11
1863 행복이 깃들 수 없는자리 1 자리 2019.02.03 12
1862 행복 1 김적수 2018.01.30 12
1861 햇살은 공평했다. juju5 2019.02.07 16
1860 햇빛을 보았느냐 외 4편 Charm 2015.01.02 194
1859 햇빛 머금은 달 시쓰나 2015.03.07 30
1858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0
1857 해, 바라기 외 4편 이펭귄 2014.12.07 169
1856 할아버지는 1 정순민 2019.02.01 18
1855 할매똥 1 자리 2019.02.0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