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2
어제:
49
전체:
278,4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70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1.01 23:56

허무함 외 4편

조회 수 14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허무함

 

너 얼마나 살아보았니

너 얼마나 생각해봤니

 

항상 그렇게들 떠들어

세상만사라는 이름으로 네들끼리 힘듦을 재기 바빠

그런데 그런 너희에게 물어

너희는 얼마나 살아보았니

얼마나 고민해봤니

세상만사라지만

결국 숨쉬는 순간까지만 유효하다는 것

알고있었니

그 후에는 허무함뿐이라는거

 

너 세상에서 허무함을 마주해본적있니

결국 너의 옆에 있는잔재들은 단순함이야

 

 

<2>

습관처럼

 

몰랐습니다

몰랐습니다

.....

당신이 나에게 습관이라는 것을

 

몰랐습니다

몰랐습니다

.....

당신을 잊으려 하면 그것은 억지를 통한 것이라는 걸.

당신을 잊은 후엔

나 , 옆자리가 텅 빈 허전함에

습관처럼 당신을 찾게 될 것이라는 것을

 

이제는 알고있어요

이제야 알았습니다

이미 당신, 나에게 습관이라는 것을

 

 

 

<3>

거짓말

 

별이 되고 싶어서

별이 되겠다고

거짓말 같은 소리들로 포장한다.

 

저 사람들이 동경하는

그 별이 되려고

한 번 더 거짓말로 감춘다.

 

별이 되고 싶은 거짓말은

더 세게 자기를 끌어안는다.

그러나 알지 못한다.

 

별이 되기 위해 자기를 버려야한다는 사실을.

언제야 깨달을지 모른다.

별 인척해도

나는 거짓말이라는 사실을

 

 

<4>

차가운 새벽

 

자정의 라디오가 끝난 후

새벽 두 시

차가운 공기가 코끝을 스쳤다

그 놈은 가을을 흩뿌리며 나를 지나간다.

 

내 코로 들어오는 빨간색 가을

나는 옷장을 열어 새하얀 스웨터를

거울에 비춰본다.

 

 

 

 

 

 

 

 

 

<5>

주제는 너

 

가을 냄새 흩날리는 이 밤에

너를 쓴다.

 

 

 

6년 전 이맘때

지금같이 가을 냄새나는 날

우리의 휴대전화는 뜨거워졌어.

 

 

지치지 않았잖아 우리

그땐 정말 좋았잖아

 

시간의 엇갈림으로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그러고 나서야 사랑했잖아

 

근데 그때 나는 사랑하는 척 했어

네가 나에게 진심을 이야기할 때

나에게 사랑을 고백할 때 나는

이미 긴 짝사랑 때문에 지칠 대로 지쳐있었어

더 이상 뜨거워질 수 가 없었고

더 이상 너에게 줄 수 있는 마음이 없었어

 

너의 사랑이 뜨거워질수록

그 시간에 비례해서 내 마음은 식어갔어

의무처럼 사랑을 억지로 토해내고

 

너와 헤어졌어

 

너를 혼자 좋아하며 애태우는 동안

타이밍의 중요성을 알았어

 

우리 얼마나 사랑하는지

우리 얼마나 진심인지 중요하지 않았어

 

우리에게는 타이밍만이 중요한거였어

 

 

 

성명:정효은

이메일: book78945@hanmail.net

휴대폰번호: 010-6297-3452

 

 

 

 

 

 

 

  • profile
    korean 2014.11.03 11:01
    소녀의 순수함이 물씬 묻어나는 아주 감성적인 시군요.
    좋은 결과가 있길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874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계산적 각도기' 외 1편 1 쳇바퀴 2018.07.12 24
1873 호환(虎患) 외 4편 Pym 2015.03.08 203
1872 희망 외4편 2 날개잃은독수리 2016.03.10 49
1871 흔적 이슬처럼 2014.09.27 91
1870 회향 1 월봉 2019.02.05 9
1869 회초리 외 4편 file 빅키 2015.02.05 243
1868 황혼 이혼이 웬 말이냐 키다리 2015.04.01 258
»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46
1866 허름한 집 1 운동장 2018.03.19 20
1865 향연 개굴굴이 2015.02.10 47
1864 행성 1 fire-k 2019.02.05 12
1863 행복이 깃들 수 없는자리 1 자리 2019.02.03 12
1862 행복 1 김적수 2018.01.30 12
1861 햇살은 공평했다. juju5 2019.02.07 16
1860 햇빛을 보았느냐 외 4편 Charm 2015.01.02 194
1859 햇빛 머금은 달 시쓰나 2015.03.07 30
1858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0
1857 해, 바라기 외 4편 이펭귄 2014.12.07 169
1856 할아버지는 1 정순민 2019.02.01 18
1855 할매똥 1 자리 2019.02.0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