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3
어제:
30
전체:
284,20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9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진자와 못가진자, 그 경계선은 어디...


못가진자는 가진자의 풍요함을 알지 못한다.

가진자는 못가진자의 빈곤함을 알지 못한다.


못가진자는 가진자의 배부름을 알지 못한다.

가진자는 못가진자의 배고픔을 알지 못한다.


못가진자는 가진자의 여유로움을 알지 못한다.

가진자는 못가진자의 조급함을 알지 못한다.


그러나, 가진자는 가진것을 빼앗길까 두려워한다.

그 마음은 못가진자가 그것을 빼앗고 싶어하는 마음의 두배이다.

가진자는 가진것의 쾌락과 갖지 못한것의 공포를 둘다 알고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못가진자는 두려움이 없다..



성명 : 김영민  이메일 : kel3142@naver.com  연락처 : 010-7473-3731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7.05.29 11:56
    철학적입니다.... ^^
  • profile
    korean 2017.06.30 12:57
    잘 감상했습니다.
    열심히 습작을 거듭하다보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3
1873 <나무꾼>, <불안>, <달이 밝게 빛나는 밤>, <달>, <뚝 뚝> 1 정성 2019.01.06 19
1872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밤> 1 박미기 2018.03.18 22
1871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기만 외 4편) 8.우주 2019.02.10 40
1870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몰락의 하루 외 4편) 1 juliasyk 2019.02.11 62
1869 <이브의 동산> 1 박미기 2018.03.18 15
1868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 " 가진자와 못가진자.. " 2 구르미 2017.05.28 29
1866 " 구름 " 1 구르미 2017.05.28 11
1865 " 바람 1 " 1 구르미 2017.05.28 19
1864 " 바람 2 " 1 구르미 2017.05.28 22
1863 " 푸른 소나무 " 1 구르미 2017.05.28 19
1862 '내가 죽어가는 법' 외 2편 1 달해 2018.02.09 17
1861 '불이 꺼지면' 외 4편 5 태보 2017.11.17 63
1860 '사랑하는' 외 4편 마리오괴체 2015.02.01 128
1859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0
1858 '자유'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2.10 21
1857 '좋은 걸 어떻게 해' 외 4편 1 youngjoy 2016.07.15 67
1856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85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1854 (공모전) 저녁 외 4편 1 월봉 2019.02.0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