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1회 시 부문 공모 <우물 안 개구리 삶는 법>

by 호뚱이 posted Jan 1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상 사람 모두 등지더라도

오롯이 내 옆에서 묵묵히 날 안아줄 사람이란걸

느낀 매 순간 순간들이 모여 확신을 가지게 됐을 때

늘 보던 풍경에도 괜시리 미소 짓게되고

얼굴이 불그스레 물들고 가슴이 마구 뛴다.

행복감과 안정감으로

넘치듯 감정이 울렁거린다.




어느 날 얄팍한 살얼음 속을 질척이며

한없이 추워하고 의지를 상실하여

얼음물 위를 둥둥 떠다녀도

언제나 너는 나를 육지로 건져내 따뜻하게 안아주고

옷이 마르도록 불도 피워준다.



그렇게 한숨 돌린 나는 네 온기가 담긴 벙어리 장갑을 끼고

살얼음을 헤쳐 단단한 빙판을 향해 걷고 또 걷는다.

아무리 빠져도 네가 안아줄거란 믿음을 가지며

추위도 잊고 걷다가 서서히 죽어나겠지.



Who's 호뚱이

profile

정의진


Articles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